OFF
메인홈 > 지역여행 > 충청권 > 충남
대전
충북
충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비단강과 메타세콰이어 길이 있는 금강수목원

등록날짜 [ 2013년08월16일 23시04분 ]

푹푹 찌는 날씨가 일할 의욕마저 잃게 한다. 능률도 오르지 않는데 일거리 옆에 놓고 '덥다 더워'를 외치는 것도 부질없는 짓이다. 그저 이런 때는 얼음이 가득 찬 아이스커피 한 잔이 절실하다.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고 누구에게나 집 떠나 자기 충전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푹푹 찌는 더위에 선풍기에서 더운 바람이 일고, 에어컨마저 마음대로 틀 수 없을 때 집을 떠나 여행지로 향하는 게 삶의 여유이고, 올바른 피서법이다.


이맘때면 수평선이 끝없이 펼쳐지는 바닷가나 맑은 물에서 찬바람이 불어오는 계곡이 그리워진다. 그렇다고 무조건 산이나 계곡, 바다나 섬을 향해 떠나는 게 올바른 피서방법은 아니다. 무더위를 이겨내는 방법이 여러 가지이듯 피서를 떠나는 방법도 가지각색이다.


모든 생명의 근원인 물, 녹색댐이며 산소공장인 숲. 물과 숲은 그저 옆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 위안이 되어주는 사람들처럼 우리의 생활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이번 여름 물, 숲, 바람이 더위를 잊게 해주는 충남 공주의 금강수목원에서 뜻 깊고 실속 있는 피서를 하며 여유를 누려보자.


1994년 개관한 금강수목원은 금강의 푸른 물결을 감상하며 숲 속의 상쾌함을 즐길 수 있어 여느 수목원과 다르다. 연못과 산림박물관, 장미원과 열대온실, 숲속 쉼터와 구름다리, 금강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창연정, 어린이놀이터와 광장, 동물마을 등 교육, 편익, 체육시설을 고루 갖춘 산림휴양공간에서 느리게 걸으며 다양한 웰빙체험을 할 수 있어 매력적인 곳이다.


금강과 맞닿은 큰 절벽 옆에 금강창벽수상레저가 있다. 이곳에서 오리 배를 타고 불티교 방향으로 물을 거슬러 올라가면 물가의 산등성이에 있는 창연정 정자가 수목원의 위치를 알려준다. 유토피아를 찾아가는 기분으로 주변 경치가 아름다운 불티교를 건너면 가까운 거리에 수목원이 있다.

 

▲ 수목원 입구   

▲ 연못 풍경 


수목원 입구 들어서면 먼저 여러 개의 장승이 사람들을 맞이한다. 백당나무, 화살나무 등 키 작은 나무들이 심어져 있는 관목원을 지나면 인공폭포와 분수대가 있는 연못이 있다. 연못을 가로지르는 아치형 다리위에서 나들이 나온 어린이나 연인들이 먹이를 던져주면 팔뚝만한 비단잉어들이 몰려든다. 진달래ㆍ영산홍 등을 집단으로 식재한 철쭉원, 나무그늘과 벤치, 연못이 만든 풍경이 한적하고 평화로워 사색하기에 좋다.

 

▲ 산림박물관 


연못과 연결된 잔디광장 바로 앞에는 산림박물관이 있다. 산림사료의 영구적인 보존과 전시, 산림에 대한 국민계도, 자연학습교육을 목적으로 국립산림박물관에 이어 지방에서 최초로 개관한 곳이다. 지하1층, 지상2층의 전시실은 '숲으로 가는 길, 아름다움의 출발점, 숲이 들려준 이야기, 숲과 함께 사라지는 생명, 숲에서 삶의 질을 찾다, 숲은 희망이다'로 구성되어 있다.

 

▲ 장미원과 조형물   

▲ 열대온실 


박물관에서 나오면 하얀 아트펜스와 5,000여 본의 장미가 조화를 이룬다. 올 6월 화려하게 축제가 펼쳐졌던 장미원을 지나면 돔형 건물 열대온실을 만난다. 망고ㆍ왁스잠부 등 열대식물 340여종과 식충식물을 관찰할 수 있는 온실은 열대과수원, 열대화원, 다육식물원 등 주제별로 구성되어 있다.


온실에서 창연정으로 가는 길에 전국의 산야에서 꽃을 감상할 수 있는 야생 초화류를 수집해 조성한 야생화원, 다인용 나무의자에서 음식을 먹으며 휴식하거나 독서하기에 좋은 숲속 쉼터가 있다.

 

▲ 창연정 풍경 


금강수목원의 명물 창연정은 물가에 세워진 정자로 물과 숲이 어우러지며 만든 자연의 아름다움을 감상하며 도심에서 찌든 스트레스를 한꺼번에 날려버릴 수 있는 휴식처다. 정자에 오르면 비단결같이 부드럽게 흘러가는 금강의 물줄기와 숲속의 집, 산림휴양관이 한눈에 들어온다. 이곳을 찾은 사람들은 유유히 흘러가는 강물을 내려다보고, 강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을 만끽하면서 편안히 휴식한다.

 

▲ 수목원 산책길 


창연정과 연결된 산책로를 따라가면 조망이 좋은 구름다리를 만난다. 추억남기기를 하고 반대편으로 내려가면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메타세콰이어 길이 펼쳐진다. 천연기념물인 독수리ㆍ멸종위기의 반달가슴곰ㆍ원앙이와 토끼 등 사육 동물의 습성과 생태를 관찰할 수 있는 동물마을, 숲속의 집ㆍ산림휴양관ㆍ물놀이장 등의 휴양림 시설이 이곳 반대편 골짜기에 있다.


이외에도 산수유ㆍ조팝나무 등 꽃이 아름답게 피는 수종들을 한곳에 모아 전시한 화목원, 매실ㆍ황매 등 각종 매화를 집단으로 식재한 매화원, 산딸기ㆍ복분자딸기 등 장미과에 속하는 딸기 30여 종이 식재된 딸기원, 개머루ㆍ양다래 등 덩굴성 식물의 특성과 조경미를 이해할 수 있는 만목원, 두충나무ㆍ오갈피나무 등 한약재 연구와 약용수의 특성을 이해하는 약용수원, 백목련ㆍ자목련 등 50여 종의 목련이 식재되어 있는 목련원, 고로쇠나무ㆍ네군도단풍 등 가을철 수목원을 단풍으로 채색하는 단풍나무원, 감나무ㆍ모과나무 등 옛 농촌의 향수를 느끼게 하는 유실수원, 물푸레나무ㆍ느릅나무 등 잎이 넓은 나무가 한곳에 모여 있는 활엽수원, 외국에서 도입된 수종을 개량하는데 필요한 자료를 제공하는 외국수목원, 관상 및 조경적 가치가 높은 나무들이 심어져있는 측백나무원, 낙엽송ㆍ잣나무 등 산림청에서 선정한 주요 조림수종을 식재한 경제수원, 안면소나무ㆍ금송과 백송 등이 식재되어 있는 소나무원, 개인ㆍ단체ㆍ가족 단위로 수목을 직접 식재하는 체험 장소 기념식수원 등이 곳곳에서 제 역할을 하며 수목원의 풍경을 아름답게 만든다.


어른들에겐 1년에 한 번 맞이하는 방학에 해당하는 여름휴가철, 힘들고 지친 1년을 보상받고 싶다는 듯 사람들은 실천할 수 있는 것보다 더 거창한 계획을 세운다. 보도자료에 의하면 올 여름 해외여행 열풍이 더 거세질 전망이라고 한다. 하지만 월드컵으로 인해 애국심이 고조된 이때, 무리해서 해외로 떠나기보다는 우리나라의 소소한 곳을 찾아보는 알뜰한 여행계획을 잡아보는 것도 의미가 있을 듯 하다.

*도로안내

①호남고속도로 유성IC → 32번국도 공주방향 → 마티터널 → 청벽대교 건너 우회전 → 불티교 → 수목원

②당진상주고속도로 공주IC → 공주방향 우회전 → 생명과학고교차로 좌회전 32번국도 → 96번지방도 남면방향 → 불티교 → 수목원

③대전 → 유성 → 32번국도 공주방향 → 마티터널 → 청벽대교 건너 우회전 → 불티교 → 수목원

④청주 →조치원 → 1번국도 대전방향 → 96번지방도 → 불티교 → 수목원


*Tip자료

①전화 : 수목원 041)850-2686, 850-2690

②사이트 : 충남산림환경연구소(http://www.keumkang.go.kr)-금강수목원

③수목원 입장 및 주차 : 어른 1500원, 소형차 3000원

④참고사항 : 숲속의집 이용자, 국가유공자, 장애인 등 입장료 및 주차료 면제

⑤주변 볼거리 : 무령왕릉, 공산성, 국립공주박물관, 갑사, 동학사, 계룡산, 유성온천, EXPO과학공원

 

세종특별자치시>금남면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50918796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자전거] 아산 찍고 세종시 찍고 대청댐 (2013-08-20 09:19:26)
[자전거] 500년 역사의 '아산 외암민속마을' (2013-08-16 12:5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