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충청권 > 대전
대전
충북
충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도심 속의 사색공간, 한밭수목원

등록날짜 [ 2013년08월21일 09시55분 ]

어진 낙엽이 거리를 알록달록 채우고, 바스락 소리를 내며 곧 겨울이 왔음을 알린다. 흩날리는 낙엽을 온몸으로 맞으며 계절의 변화를 실감하고 낙엽 쌓인 길을 걸으며 사색에 잠긴다. 그런데서 진면목을 찾아내는 게 인생살이의 묘미이다. 계절에 관계없이 자연의 고마움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수목원이다.

 

▲ 문화예술의전당, 시립미술관과 이응노미술관

 

수목원이라고 하면 대부분 도시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집에서 가깝고 교통이 편리한 도심에도 수목원이 있다. 한밭수목원은 가장 살기 좋은 도시를 슬로건으로 내건 대전의 한복판에 자리하고 근린공원으로 문화예술의전당, 시립미술관, 이응노미술관 등 문화 예술의 메카인 둔산대공원 내에 위치한다.

 

도시민에게는 이런 명소가 도심에 있다는 게 행복이다. 이맘때의 수목원은 '마지막 잎새'처럼 늦자락까지 매달고 있는 나뭇잎을 바라보며 퍼즐을 맞추듯 조각난 추억을 떠올리기에 좋다. 여가를 즐기려는 시민이나 바쁜 업무에 시달리는 직장인들이 잠깐 시간을 낸다면 도심 가운데서도 깊어가는 가을을 마음껏 누릴 수 있다.

 

▲ 엑스포남문, 쉼터무대와 시민광장의 메타세콰이어

 

한밭수목원은 정부대전청사, 갑천, 엑스포과학공원의 녹지와 생태 축을 연계한 전국 최대의 도심 속 인공수목원이다. 식장산ㆍ계룡산ㆍ우성이산 등 대전 인근의 산과 들에 있는 식물 종을 중심으로 생태 숲을 조성하고,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목표로 각종 식물의 유전자 보존ㆍ자연체험학습의 장ㆍ쾌적한 도시환경 및 시민들의 휴식 문화 공간 역할을 하고 있다.

 

움직이는 그늘막과 야외 공연장, 분수 등 복합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한 엑스포시민광장이 가운데에서 수목원을 동원과 서원으로 구분한다. 광장에서 인라인스케이트를 타거나 배드민턴을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이 생동적이다. 엑스포 남문 뒤편으로 대전의 명물 엑스포 다리와 한빛탑이 보이고, 광장 옆으로 메타세콰이어가 줄지어 서있는 모습도 이색적이다.

 

▲ 동원 입구 풍경

▲ 생태습지원, 수변식물원, 암석원

 

시민광장 동편의 동원에는 120여종의 단풍 품종들을 식재하여 단풍의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단풍나무원, 새들이 좋아하는 열매를 많이 맺어 새들의 식량이 되는 나무가 심겨져 있는 식이식물원, 고산식물의 자생지에 맞는 생태를 재현하여 백두산과 한라산 지역에서만 자생하는 고산식물과 외국의 고산식물 120여종이 식재되어 있다.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일품인 암석원, 가시오가피ㆍ노각나무ㆍ미선나무ㆍ벌개미취 등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자생하는 한국특산식물을 보존 증식하는 특산식물원을 비롯하여 장미원, 향기원, 약용식물원, 목단원, 대나무원, 상록수원, 목련원, 생태습지원, 유실수원, 소나무원, 참나무원, 화밀원, 수변식물원, 관목원이 있으며 생태습지원의 정자에 오르면 아름다운 수목원의 풍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 서원의 잔디광장 풍경

▲ 서원의 산책로

▲ 습지원과 물레방아

 

서편의 서원에는 뒷동산에 오른 것으로 착각하게 하는 상수리나무숲, 대나무 숲길을 따라 산책을 하면서 심신의 안정과 명상을 할 수 있도록 조성된 명상의 숲, 시각ㆍ청각ㆍ미각ㆍ촉각ㆍ후각 등 다섯 가지 감각을 체험할 수 있는 감각정원, 물가에서 자라거나 습기를 좋아하는 식물을 모아 놓은 습지원, 여러 가지 관목과 덤불숲으로 이루어져 야생동물들의 이동통로인 관목원을 비롯하여 무궁화원, 야생화원, 단풍-신갈나무숲, 물오리나무숲, 소나무숲, 굴참나무숲, 침엽수원, 버드나무숲, 졸참나무숲, 자연물공작교실, 잔디광장이 있다.

 

▲ 자연물공작교실의 전시물

▲ 열대식물원

 

올 10월에 개관한 열대식물원은 중부권 최대의 유리 온실에 야자원, 열대화목원, 맹그로브원, 열대우림원을 조성하고 제철 분위기뿐만 아니라 한여름의 열대 분위기를 그대로 전해준다. 2백여 종의 열대식물이 전시된 이곳에서 국내 유일의 맹그로브 식물을 만난다. 맹그로브 식물들은 열대나 아열대지방의 갯벌이나 하구에서 물속에 뿌리를 내리고 자라며 줄기와 뿌리에 많은 호흡근을 가지고 있다.

 

사람과 자연이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는 장소가 흔치 않다. 어느 때건, 어느 곳이건 있는 그대로 사람을 다 받아주는 수목원에서는 언제나 마음이 편하다. 하나, 둘 내려놓으며 1년을 마무리해야 하는 계절이다. 세상을 붉게 물들이는 석양과 같이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둬야 한다. 한밭수목원에 가면 장애인이 만든 빵과 커피를 판매하는 건강카페가 있다. 수목원 산책도 하고 건강카페에서 커피도 한 잔 하면서 한해를 정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인 듯 하다.

 

*찾아가는 길

①시내버스 이용시

ㆍ606,618,911번 대전시립미술관 하차 → 수목원

ㆍ104,301,318,604,705,918번 서구보건소 하차 → 수목원

②지하철 이용시

ㆍ정부청사역 하차 3번 출구 → 수목원 : 도보 15~20분

ㆍ정부청사역 하차 3번 출구 둔산경찰서 앞 301,604,705번으로 환승 → 서구보건소 하차 → 수목원

 

*Tip자료

①이용안내 : 입장ㆍ주차 무료, 연중무휴

②이용시간 : 6월~9월 05:00~24:00, 10월~5월 07:00~22:00

③전화 : 042)472-4972~4974

④사이트 : 한밭수목원(http://www.daejeon.go.kr/treegarden)

⑤참고사항 : 나무병원에서 수목의 피해 정밀진단 및 관리방안 서비스 제공 - 전화 472-4972, 팩스 472-4975

⑥입장금지 : 위험물질, 자전거, 애완동물 등 타인에게 불편이나 불쾌감을 주는 것

⑦주변 볼거리 : 엑스포과학공원, 국립중앙과학관, 화폐박물관, 지질박물관, 솔로몬로파크, 동춘당근린공원, 우암사적공원, 계족산황톳길

 

대전광역시>서구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5584493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대전] 송준길의 자취 '동춘당과 동춘 선생 고택' (2013-08-21 10:00:01)
[대전] 산성으로 떠나는 역사여행! (2013-08-21 09:5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