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충청권 > 충북
대전
충북
충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보은] 괴목공원 카페를 아시나요?

등록날짜 [ 2013년08월29일 09시46분 ]

'고갯길에서 만난 괴목공원'이라는 글을 보고 서울 한 방송국에서 취재를 나왔던 곳이다. 

 

▲ 괴목공원 풍경 1

▲ 괴목공원 풍경 2

 

도로를 넓히고 포장하기 전에는 교통사고가 많았던 굽이굽이 굽잇길을 돌아 괴목공원에 도착했다. 산세가 험하고 인적 드문 이곳 피반령 고갯길에 산에서 굴러다니는 괴목을 가지고 공원을 만든 이가 박흥운씨다. 

200여점의 작품과 박흥운씨가 반갑게 맞이한다. 이곳저곳 둘러보며 사진을 몇 장 찍다보니 괴목 사이의 의자에 앉아 칡즙을 마시는 손님이 달랑 두 명이다. 

"손님이 없네요?"
"손님요, 지나가는 사람이 없는걸요."
"고속도로 생기고서 그렇지요?"
"그래요. 1/20로 줄었어요."
"외지 사람들이 아예 없는 게 문제예요. 그래도 서울 사람들에게 작품 많이 팔았는데…."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그동안은 피반령이 청주에서 보은, 상주로 연결되는 중요 도로였지만 청원-상주간 고속도로가 개통되었고 고유가 시대에 낭만을 찾으며 일부러 고갯길을 넘어 다닐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자기 작품을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보고 가는 게 작가에게는 보약이다. 한편 박흥운씨에게는 칡즙이라도 팔며 먹고사는 게 중요한 일이기도 하다. 죽은 나무에 생명을 불어넣고 있는 박흥운씨의 얘기가 MBC, KBS 등 여러 곳에서 방영되었다. 

 

▲ 괴목공원의 작품과 박흥운씨 

 

작품을 소개해줄 것을 부탁했다. 나 혼자 볼 때는 몰랐는데 설명을 들어보니 작품 하나하나마다 이름이 있었다. 고목들을 가지고 말, 오리, 거북이, 달팽이, 새 등의 나무 공예품을 만들어놨으니 재주가 남다른 사람이다. 

한참동안 머물렀지만 더 이상 찾아오는 손님이 없다. 그래도 박흥운씨는 공원 앞 빈터를 작품으로

가득 채울 꿈을 가지고 있었다.

 

충청북도>보은군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55441953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괴산] 대학찰옥수수 고장 '박달산' (2013-08-29 09:49:39)
[괴산] 깃대봉과 수옥폭포 그리고 소망석 (2013-08-29 09:3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