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강원권
수도권
충청권
전라권
경상권
강원권
제주권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길치 아줌마의 동해안 일주 7

등록날짜 [ 2013년10월28일 10시38분 ]

 

 

 

여행일자: 2012. 10.25  목요일 날씨:가을하늘 푸르른 날

자전거: MTB(까망블루) 일행:나도채 탐험대장(지도 및 길 안내)

주행구간:

울진터미널-울진고등학교-해찬솔-대나리항길-봉평해수욕장-죽변항 면사무소-죽변고등학교방향-후정해수욕장입구-고목2리 마을회관-울진원자력본부-부구삼거리-북면복지회관-해광사(자전거만 통과할수 있습니다)-해뜨는교회-나곡교-고포항-고포해수욕장-월천해수욕장-월천교-호산 삼거리-호산교-원덕읍사무소-수릉삼거리-노곡교차로-비화삼거리-임원교차로-임원 종합버스터미널-해신당공원-길남항-장호항-용화해수욕장-황영조 기념관-초곡항-궁천항 -대진마을-부남마을-덕봉대교-맹방해수욕장-상맹방해수욕장-한재소공원-삼척사거리-삼척항-이사부공원-파라다이스

 

(GPS 전국자전거여행지도 및 여행기: http://biketourmap.com

 

 

 

추천 먼저 꾹~ 눌러주시면 글쓴이가 힘을 얻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울진으로 고속버스 타고 가면서 -불타는 불영사계곡-

울진으로 버스타고 가는 길. 창밖으로 펼쳐지는 가을 병풍은 말 그대로 가을 절경이 따로 없습니다. 특히 울진의 불영사

계곡을 휘돌아 굽이굽이 내려오는 길에 화산이 폭발한 듯 새빨간 불덩이 용암이 계곡을 타고 흘러내린 장관을 볼 수 있었습니다. 울긋불긋 오색찬란한 가을 산, 그저 놀랍습니다. 긴 두루마리 화폭을 펼치듯, 산자락이 출렁하자 우수수 낙엽이 떨어지고 붉음은 아래로, 아래로 만산홍엽으로 물들입니다. 넋을 놓고 보고 있는 눈도 활활 타는 가을 산이 드리웁니다. 계곡물도 화산을 품어 붉게 흐릅니다. 호미 아줌마 속이 울렁일 정도로 가을 멀미를 일으킵니다. 아! 가을에 취합니다.

 

불영사 계곡길 내내 아찔하게 솟구친 바위들과 금세 낙석이라도 떨어질 듯, 깎아지른 절벽, 휘청댈 정도로 커브 길을 돌아 내려오는 길. 머리가 쭈뼛 서는 느낌도 받습니다. 버스 운전기사는 마치 놀이기구 타듯 즐기며 곡예운전의 달인이십니다. 산봉우리에 걸터앉았던 서녘해도 붉은 노을을 퍼뜨려 하늘까지 빨갛게 달구다가 어둠을 내렸습니다.

 

울진에서 출발하는 자전거 여행

울진 터미널에서는 바다가 가깝지 않아 아쉽게도 아침 일출을 담지 못했네요. 울진군을 빠져나가 다시 동해안 일주 2차의 첫날입니다. 날씨는 아직 춥지 않고 자전거 타기에 좋은 날씨였으며 바람이 그다지 거세지 않아 자전거 두 바퀴도 날개를 펼치고 달립니다.

 

울진의 봉평해수욕장과 죽변항을 지나 울진원자력본부와 나곡해변과 가파른 고개인 태봉길을 넘어 고포와 월천해변을 지나면 울진을 벗어납니다. 태백과 삼척으로 길이 나뉘는 삼거리에서 들어서며 삼척시에 접어듭니다. 가파른 고갯길을 달려 작진항과 비화항을 지나 임원항을 만납니다. 또 만나는 굽이굽이 산길, 몇 굽이를 돌아 넘었는지 모를 정도로 높은 산을 하나 넘어 신남항의 해신당에 도착합니다.

 

강원도 낭만가도를 달리다!

고성, 속초, 양양, 강릉, 동해, 삼척을 잇는 7번 국도변의 경관도로(국도와 해안도로)240km를 선정, 낭만가도로 지정

 

해신당공원

주소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갈남리, 전화번호033-572-4429

외설과 예술의 만남

거친 바다를 텃밭 삼아 살아가는 어촌의 삶은 농경의 그것보다 거칠고 위험하다. 그래서 인지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민속신앙에 깃든 전설과 설화 또한 죽음과 성에 관련된 원초적인 내용들이 많다. 남녀유별을 근본으로 성에 관한 표현과 행위를 비밀스럽고 음탕한 것으로 여기는 것은 직계 위주의 전통의 유지가 무엇보다 중요한 농경 문화의 지배적인 사상이다.

거칠고 위험한 바다의 삶과 제례를 중심으로 하는 그들의 문화는 일면 거친 듯 보이지만 원초적이고 꾸밈이 없다.

 

삼척에서 동해를 바라보며 울진으로 향하는 7번국도 신남마을에는 풍랑에 휩쓸려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처녀를 위로하는 작은 사당인 해신당이 있다. 억울한 처녀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하여 남성의 성기를 본 딴 나무 조각을 매년 정월대보름과 10월 첫 번째 오(午)일에 조각하여 바치며 정성스럽게 성황제를 지낸다. 오일은 12간지 중 성기가 가장 크다는 말(馬)의 날이다. 사당 뒤편 벼랑 위 향나무로 만들어진 신목은 처녀의 영혼을 상징한다. 송림에 둘러싸인 거친 바위틈 바다를 바라보며 자리하는 신목 위에 건강한 마을의 장정이 방뇨를 하면 마을의 어선들이 만선으로 돌아왔다 하니 참으로 기이한 제례의식이었다. -펌-

해신당공원에 다양한 작품이 있다는데 둘러볼 수 없었고 입구에서 잠시 쉬어갑니다. 이때 관광차들이 몇 대 서 있고 관광객들이 해신당공원을 둘러보고 내려오고 있었습니다.

 

장호항에서

해신당을 뒤로 하고 고개를 내려오자 아름다운 쪽빛바다가 반기는데 바로 갈남항과 장호항입니다. 장호어촌체험마을 고개에서 쉬어가며 점심을 해결하고 다시 출발합니다.

 

용화해수욕장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용화해변길

갈남항과 장호항의 쪽빛바다에 황홀한 채로 달리다보면 높은 고개언덕에서 내려다보는 또 하나의 환상의 풍경 바로 용화해수욕장입니다. 용화해수욕장을 만난 순간 지난 상주해수욕장이 겹쳐 떠오를 정도였습니다. 넓음 품으로 품고 있는 용화항, 그리고 하얀 백사장과 비취빛 바다색이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바닥까지 보이는 투명하고 맑은 바닷물이 깨끗해서 풍덩 빠지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울진에서 용화해수욕장 고갯길 까지 이어진 오르막길을 자전거 타고 춤을 추다보니 다리가 후들 거릴 정도였습니다.

 

황영조기념관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초곡리 51

제25회 바르셀로나올림픽 마라톤경기에서 우승한 삼척 출신의 황영조 선수의 인간승리의 과정과 우승의 감격을 기리고,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용기와 꿈을 심어주기 위하여 조성된 기념관입니다.

저는 자전거는 장거리 여행은 자신이 있지만 달리기에는 완전 잼병인데, 대단한 선수입니다.

 

맹방해수욕장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맹방해변로

궁촌레일바이크정거장과 궁촌항에서 잠시 쉬었다가 몇 굽이길의 낭만가도를 지나 맹방해변을 지나게 됩니다. 이때 청년 혼자 큰 짐을 지고 걷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여행 중인지 물어보았더니 홀로 정동진을 출발해서 동해안과 남해안을 거쳐 서해안 일주를 계획하고 떠났다고 합니다. 길 위에서 이렇게 같은 여행자를 만나면 더 없이 반갑고 위안이 되곤합니다. 청년의 도보일주 성공하길 빕니다.

 

삼척항 강원도 삼척시 정상동

오십천의 맑은 물이 바다로 흘러가는 끝자락에 삼척항이 자리한다. 해안도로를 따라 멀리서 바라보이는 항구의 모습도 아름답고 옴폭하게 자리하는 선창의 모습도 포근하다.

 

한때는 동해의 최대 항구 중 하나로 수많은 어선들이 모여들었고 조선시대에서 일제강점기까지 군사기지로의 중요성도 가졌던 삼척항은 화려했던 모습들을 옛 영화로 간직한 채 강원 산간지방에서 생산하는 시멘트를 하역하는 항구로 기능하고 있다. -펌-

 

삼척항 숙소에 짐을 풀고 시간이 여유가 있어 자전거 타고 삼척항을 두루두루 살펴보게 되었습니다. 시멘트 항구답게 거대한 수송관이 이 끝에서 저 끝까지 연결되었습니다. 해질녘 작은 포구에 낚시를 드리운 사람들도 만나고 콩 타작과 구기자를 채취하던 아낙들도 만날 수 있었습니다.

 

서산으로 지는 노을이 항구에 붉게 물들일 때, 주변의 횟집센터의 조명이 밝혀지며 밤을 여는 열기가 활기찼습니다. 삼척항 좌판에서 팔던 횟감을 떠서 자리를 제공하는 식당으로 옮겨 저렴하게 회를 맛볼 수 있었습니다.

 

울진에서 삼척까지 가는 동안 낭만가도를 달리면서 높은 고갯길일수록 더 멀리 내려다 보이는 동해, 바다를 바로 옆으로 끼고 달리는 멋과 달리 탁 트인 시야, 그리고 끝없이 펼쳐진 광활한 바다는 속까지 시원하게 해주고도 남았습니다. 자전거 여행에 있어서 밋밋하고 지루한 직선 길보다는 굽이굽이 휘어진 곡선과 높낮이의 낙차가 있어야 자전거의 특별한 묘미, 즉 두 바퀴가 그리는 궤적의 참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다음 여행기는 삼척을 떠나 동해와 강릉항 경포대와 주문진으로 향하는 해안로를 소개합니다.

 

 

 

 

-동해안 여행기 모음-

자전거여행[동해안일주 1. 부산 을숙도-다대포-송도-자갈치시장-광안리-해운대-대변항 

http://biketourmap.com/board/map/view/wr_id/588

자전거여행[동해안일주2. 대변항-임랑해수욕장ㅡ서생ㅡ나사리마을-간절곶ㅡ진하해수욕장ㅡ장생포-방어진-일산해수욕장

http://biketourmap.com/board/map/view/wr_id/589

자전거여행[동해안일주 3.울산(일산해수욕장)-주전마을-몽돌해변-대왕암-감포-구룡포[호미숙]

http://biketourmap.com/board/map/view/wr_id/590

자전거여행[동해안일주 4. 구룡포-호미곶-포스코-송도.북부해수욕장-영일만-화진해수욕장-영덕(강구항-바다마을) 

http://biketourmap.com/board/map/view/wr_id/591

[동해안일주 쪽빛바다, 강구항 오메가 일출-고래불해수욕장-후포-기성리]

http://biketourmap.com/board/map/view/wr_id/592

[동해안일주 6. 환상의 쪽빛해안로, 기성리-망양해수욕장-오산항-울진엑스포공원

http://biketourmap.com/board/map/view/wr_id/593

[동해안일주 7. 굽이굽이 산길따라 해안선 울진-죽변항-고포항-임원항-해신당-맹방해변-삼척항]

http://biketourmap.com/board/map/view/wr_id/600

 

사진으로 떠나는 울진-삼척 여행

 

동서울 터미널에서 울진행 버스를 타고

 

늦은 밤 울진에 도착했습니다.

 

울진 출발

울진읍을 지나 동해를 끼고 달리면서 쪽빛 파도가 일렁이고

거친 바람에 새하얗게 부서지는 파도 그리고 오징어 냄새가 비릿함을 더해주는 길을 따라 달립니다.

 

온양해변길로 가는 길에 펼쳐진 쪽빛바다

 

 

높은 방파제까지 솟구쳐 부서지는 파도

 

 

마지막 가을걷이가 한창인 어촌 마을 풍경

 

봉평해수욕장을 지나며

 

 

죽변항

죽변항

 

죽변항으로 향하는 길에 낮은 키의 코스모스가 흔드는 가을 손짓

 

죽변항 풍경

 

울진원자력본부를 지날 때 국궁장인 칠보정을 보았네요.

제가 국궁을 해서 인지 국궁장을 만나면 참 반갑습니다. 다시 해광사 앞으로!

 

나곡해변으로 가는 길, 나무로 만든 테크를 이용해서 자전거 끌고 이동합니다.

 

나곡해변을 지나 고포로 향하는 오르막 구간에서 만난 도보 여행자

3일간 연가를 내서 그날이 도보 여행의 마지막날이라고 하셨던 아저씨.

자전거 여행 중엔 도보 여행자들도 종종 만날 수 있습니다.

 

고포의 사진가들

고포해변에서 삼각대를 세워 놓고 열심히 파도를 응시하던 카메라맨들

 

고포를 벗어나 월천해변을 지나 속섬을 지납니다.

 

울진과 태백 삼척의 삼거리에서 잠시 쉬어갑니다.

 

임원항의 낭만가도

수릉삼거리와 노곡교차로와 작진교차료를 지나

굽이굽이 산길 따라 비화항과 임원항을 지납니다.

 

임원항을 지나자 격하게 반겨주는 길고 긴 오르막 코스

 

해신당

어촌민속 전시관이 있는 해신당

 

해신당

신남마을에는 풍랑에 휩쓸려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처녀를 위로하는 작은 사당인 해신당이 있다. 억울한 처녀의 영혼을 위로하기 위하여 남성의 성기를 본딴 나무 조각을 매년 정월대보름과 10월 첫 번째 오(午)일에 조각하여 바치며 정성스럽게 성황제를 지낸다고 합니다.

 

갈남항 쪽빛 풍경

 

장호항에서 점심을 돈까스로 해결합니다.

솔잎식당 사장은 5년 전 우연히 장호항에 여행차 왔다가 풍경이 아름다워 쭉 머물게 되었다고 하네요.

 

장호항을 지나 고개 하나를 넘자 멋진 해변을 만납니다. 바로 용화해수욕장

 

황영조기념공원

용화항 해변을 끼고 고개를 넘자 마라톤의 영웅 황영조 선수 기념 공원이 있습니다.

 

삼척시 근덕면 초곡리 황영조 기념 공원

 

황영조 선수가 태어났다는 자그마한 초곡마을

 

궁촌레일바이크 정거장

초곡항을 지나자 레일바이크를 탄 사람들이 바다를 향하여 소리를 지르며 페달을 밟고 있네요.

 

궁촌해변의 쉼터에서

 

궁촌해변의 등대까지 달려가 궁촌항을 담아 봅니다.

어느 집 처마 밑에 감을 깎아 말리고 있는 풍경이 어머니를 떠올립니다.

 

궁촌항에서 다시 몇 굽이의 고개를 넘었는지

돌아서면 또 오르막이 있고

끝났을까 하면 또 다시 나오던 오르막을 오릅니다. 이곳도 낭만가도 일부분.

 

맹방해변

고개보다 령 수준의 오르막을 내려와 대진마을과 부남리와 교가리를 지나

덕산해변을 지나 맹방해변에 도착했습니다.

 

맹방해변에서도 정동진을 시작해서 해안길따라 서해를 돌 계획이라던 청년인, 홀로 도보여행자를 만납니다.

같은 여행자로서 파이팅을 외쳐줍니다.

 

 

맹방해변과 상맹방마을의 풍경

맹방마을에서 만난 어르신들, 자전거로 여행한다는 것만 생각해도 끔찍하다셨지요.

짚으로 메주 끈을 만들고 있던 아저씨

 

삼척로를 따라 가는 길, 오른 쪽엔 한재 터널이 있지만 자전거는 옛길을 이용해 달립니다.

 

삼척항

사직삼거리를 지나 삼척교를 건너 오늘의 목적지, 삼척항에 도착합니다.

 

삼척 이사부광장

 

삼척항 앞바다

 

삼척항을 둘러보며

숙소에 짐을 풀어 놓고 시간이 여유로와 삼척항을 두루두루 자전거로 살펴봅니다.

 

삼척항의 해질녘 풍경과 밤풍경

 

 

 

호미숙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homihomi

호미숙 트위터 ☞ http://twitter.com/homihomicafe

호미숙 다음블로그☞ http://blog.daum.net/homihomicafe

호미숙 조인스블로그 http://blog.joinsmsn.com/homihomi

자전거여행지도 http://biketourmap.com/ 

 

글이 유익했다면 위의 손가락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 가능



 

경상북도>울진군 - 강원도>삼척시
호미숙>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69766249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영월] 가을빛으로 물드는 '단종의 선돌' (2013-10-28 10:58:25)
[양양] 관세음보살이 항상 머물러 있는 곳, '낙산사' (2013-10-23 11: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