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경상권 > 경북
대구
울산
부산
경북
경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조지훈의 문학세계를 만나다,'영양 문학마을'

등록날짜 [ 2013년12월12일 16시03분 ]

지도의 도로망을 살펴보면 고속도로가 거미줄처럼 뻗어있다. 하지만 경북의 동북부지역인 봉화, 영양, 청송은 고속도로와 거리가 먼 육지 속의 섬이다. 안동에서 동해안 가는 길의 영양은 교통이 불편한 오지라 오가는 차량들도 적다.

   

 

영양은 자연환경이 수려하고 반딧불이 축제가 열릴 만큼 자연이 살아 숨쉬는 청정지역이다.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오지가 각광받는 웰빙시대, 영양은 사람과 자연이 함께하는 행복을 내세운다. 봉감모전 5층석탑(국보 제187호)과 화천동 3층석탑(보물 제609호)을 비롯해 석탑 유물이 유난히 많고, 영양고추의 매운맛처럼 열사와 문인이 많이 배출된 유서 깊은 선비의 고장이다.

  

 

특히 ‘글 잘한다는 소리보다 착한 행동 했다는 소리가 들리면 즐거워하겠다.’고 가르치며 자녀교육에 귀감을 보인 정부인 안동장씨가 말년에 저술한 음식조리서 ‘음식디미방’은 17세기 중엽의 식생활을 알려주는 소중한 자료로 영양의 자랑거리다.

   

▲ 조지훈의 주실마을

 

청록파 시인 조지훈은 일월면 주곡리의 주실마을에서 태어났다. 주실마을은 유서 깊은 전통마을이지만 실학자들과의 교류와 개화로 일찍 신학문에 눈떠 오래전부터 마을 전체가 양력설을 쇤다.

 

주실마을은 한양조씨의 집성촌으로 조지훈 시인이 태어나고 자란 호은종택(경북기념물 제78호), 17세기말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는 옥천종택(경북민속자료 제42호), 월록서당(경북유형문화재 제172호) 등 고택들이 그대로 남아있다. 마을에 조지훈의 문학세계와 발자취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지훈문학관과 지훈시공원이 있다.

 

▲ 오일도의 감천마을 

 

항일 시인이자 국내 최초의 시전문지 ‘시원’을 창간한 오일도 시인의 생가는 낙안오씨 집성촌인 영양읍 감천마을에 있다. 1864년에 건축된 오일도 생가(경북문화재자료 제248호)는 전형적인 양반가 형태를 갖췄다. 외씨버선길이 연결된 작은 저수지 옆에 오일도 시공원이 있다. 

 

오일도 시인은 순수 서정시인이면서 낭만주의와 민족주의 시인으로 46세에 작고할 때까지 ‘노변의 애가’, ‘눈이여, 어서 내려다오’ 등의 대표작을 남겼다. 

 

▲ 선바위와 선바위관광지

 

두들마을 가는 길에 선바위관광지와 봉감모전 5층석탑을 지난다. 입암면의 동천과 반변천이 Y자로 합류하는 물가에 선바위(연당리)와 선바위관광지(신구리)가 마주보고 있다. 선바위는 입암이라는 지명을 만든 거대한 바위 절벽이고, 선바위관광지에 영양 최대의 특산물 고추를 널리 알리는 영양고추홍보전시관과 전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영양분재수석야생화전시관이 있다.

 

선바위는 남이포 인근 연못에 살던 두 마리의 용이 일으킨 반란을 토벌한 남이장군이 도적의 무리가 다시 일어나지 못하도록 산맥을 잘라 물길을 돌릴 때 마지막으로 칼질을 한 흔적이라는 전설이 전해온다. 

 

 봉감모전 5층석탑과 마천대   

 

봉감모전 5층석탑과 마천대(국보 제187호)는 입암면 산해2리 봉감마을 반변천의 물가에 있다. 벽돌모양으로 가공한 석재를 사용한 통일신라 초기의 모전석탑으로 봉감탑으로 불리는데 높이가 11.3m나 될 만큼 형태가 위풍당당하다.

 

우리나라의 탑이 목탑, 전탑, 석탑으로 발전하는 과정을 알려주는 모전석탑으로 자연석 기단위에 2단의 탑신 받침을 쌓고 탑신은 수성암을 벽돌 모양으로 다듬어 놓았다. 탑신 하반부에 문주와 불상을 모시는 감실이 있으며 2000년에 수리하였다.

 

▲ 이문열의 두들마을 

 

둔덕의 순 우리말 ‘두들’, 언덕 위의 마을을 뜻하는 석보면 원리리의 두들마을은 소설가 이문열의 출생지로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삶의 역정을 펼치는 무대이다. 재령이씨의 집성촌인 두들마을은 조선시대에 광제원이 있었던 곳으로 석계고택, 석천서당 등 30여 채의 전통가옥이 보존되고 있다. 음식디미방을 저술한 정부인 안동장씨유적비, 광산문학연구소 등이 있어 전통의 향기와 문학의 정취를 느끼게 한다. 

 

석계고택(경북민속자료 제91호)은 석계 이시명이 1640년에 세운 고택이다. 석천서당(경북문화재자료 제79호)은 이시명이 세운 석계초당을 중건한 서당이다. 음식디미방은 학문과 시‧서‧화에 능했던 장계향이 저술한 한글 최초의 조리서이다. 광산문학관에서는 수시로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경상북도>영양군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34366957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청송] 물이 맑아 수정사, '천년고찰에 가다' (2013-12-13 15:00:09)
자연과 하나로 어우러지는 명당, '안동 하회마을' (2013-12-12 15:4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