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경상권 > 경남
대구
울산
부산
경북
경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거창] 미녀산을 품은 음기마을, 양기마을?

등록날짜 [ 2013년12월19일 15시55분 ]

유방샘, 유방봉... 평소 점잖은 체면에 입에 담기 어려웠던 말을 자연스럽게 내뱉으며 등산하는 산이 거창에 있다. 보는 방향에 따라 다르지만 가조면에 있는 미녀산(美女山)은 고군산도의 선유봉처럼 미녀가 머리카락을 길게 늘어뜨리고 반듯이 누워있는 형상처럼 보인다. 봉우리들이 빚어낸 산세의 윤곽선이 여자의 이목구비, 봉긋한 가슴, 볼록한 배를 자세히 나타낸다.


지난 12월 8일 청주산누리산악회원들과 미녀산을 다녀왔다. 7시 15분 남부주차장을 출발한 관광버스가 대전통영고속도로 덕유산휴게소를 거쳐 경남 거창군 가조면 기리 음기마을에 도착했다. 음기마을과 양기마을, 미녀산과 관련이 있는지 산 아래 마을의 지명이 예사롭지 않다. 


▲ 음기마을에서 유방샘까지


9시 40분경 음기마을 뒤편으로 산행을 시작하자 미녀산이 모습을 드러낸다. 미녀산의 명칭에 어울리는 위치를 확인하며 한참동안 논두렁길을 걷는다. 산길이 시작되는 초입에 제법 큰 느티나무가 있다. 두꺼운 옷을 벗고 땀을 식히며 산행을 조절한 후 모양이 제각각인 돌들이 널브러져 있는 유방샘으로 간다. 유방봉에서 흘러내려 돌 사이에 고인 물을 한 모금 마시며 앞쪽을 바라보면 가파른 곳에 위치한 유방봉이 나뭇가지 사이로 모습을 드러낸다.


▲ 산길을 따라 능선까지


유방샘 삼거리에서 왼쪽은 직접 유방봉으로 가는 지름길이고 오른쪽은 머리봉 등을 지나는 정상 산행코스다. 똑같은 거리를 걸어도 사방이 트여 조망이 좋으면 힘이 덜 든다. 유방샘에서 산위 능선까지는 가파른데다 조망이 없어 산행이 지루하다. 거리에 비해 꽤 힘이 드는 산행을 한 후 이목구비가 시작되는 주능선에 도착한다.


▲ 머리봉과 눈썹바위 

▲ 코바위와 입바위를 지나

▲ 유방봉


능선에 올라서면 숙성산과의 갈림길에 머리봉이 있다. 머리봉에서 미녀산 정상 미녀봉까지는 1.5㎞ 거리다. 이곳에서 눈썹바위, 코바위, 입바위, 유방봉을 차례로 만난다. 하지만 생각했던 것만큼 볼거리가 많지 않은 산이다.


멀리서 바라본 미녀의 모습에 호기심을 느꼈거나, 여성의 신체부위를 지칭하는 말에 에로틱한 상상을 하며 산에 올랐다면 실망한다. 유방봉도 예리한 돌들이 무더기를 이루고 있을 뿐 호기심이나 상상을 무색하게 하는 바위들이 맞이한다. 


▲ 헬기장까지


금강산도 식후경이다. 산행은 자연을 벗하며 음식 먹는 재미도 한몫한다. 헬기장은 공터가 제법 널찍하여 점심 먹기에 좋다. 휴식을 하며 미녀산에 대해 전해오는 두 가지 전설을 생각해본다.


이곳이 바다였던 시절, 옥황상제가 나룻배를 탄 채 표류하고 있는 장군을 구하려고 딸을 내려보냈는데 두 사람은 한눈에 반해 서로 사랑하게 되었다. 이에 화가 난 옥황상제는 두 사람을 미녀산과 장군봉으로 만들었다. 또 하나는 위독한 어머니의 병을 고치기 위해 이 산에만 있다는 약초를 캐러 올라갔다 뱀에 물려 죽은 처녀를 불쌍하게 여긴 산신이 산의 형태를 죽은 처녀의 모습과 같게 만들었다는 이야기다. 


▲ 문재산(미녀봉)과 오도재, 지실골을 지나며


미녀산 정상은 잡목이 가려 조망이 나쁘다. 미녀산이라는 이름은 높이 1000m 이상의 산이 10개가 넘는다는 산의 고장 거창에서 주목받기 위한 방법으로 뒤늦게 붙인 것 같다. 2008년에 세운 정상 표석에는 ‘문재산(미녀봉) 933m’라고 써있다. 조금 벗어나면 오도산(1134m) 줄기와 정상의 기지국이 한눈에 보일만큼 조망이 좋은 곳이 있다.


가야할 길이 멀다. 1.7㎞ 거리의 오도재에서 다시 왼쪽의 지실골을 2.5㎞ 더 걸어야 수포대에 도착한다. 지실골은 자연 그대로 원시림을 닮았는데 산사태로 길이 많이 없어졌다. 한참동안 길을 찾으며 고생했지만 사는 것이 바빠 오랜만에 만난 대학동기들과 두런두런 살아가는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이었다.


▲ 수폭대와 모현정 지나 양지촌까지


오도산에서 흘러내린 물이 크고 넓은 화강암반 수포대와 소를 만들어 절경을 이루었다. 수포대는 최숙량이 공부하며 머리를 식힌 곳으로 바위 옆에 수폭대(水瀑臺)와 흥해최씨가 대대로 묘를 쓰고 있는 땅이라는 글이 음각되어 있다.


최숙량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모현정(慕賢亭)은 경남문화재자료 제346호로 전체적인 균형미가 간결하고 소박하여 조선후기의 전형적인 건축양식을 보여준다. 뒤편으로 비계산(1126m) 줄기가 가깝게 보이는 양지촌의 마을 풍경이 신선들이 사는 곳처럼 한가롭고 평화롭다. 


▲ 가조면소재지 방향에서 바라본 미녀산


산악회 산행은 운전 부담이 없어 하산주 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이날도 각종 돼지고기 부속이 듬뿍 들어간 찌개와 맛이 들어 시원한 동치미를 안주로 막걸리와 소주를 마시며 피로를 풀었다.

 

3시에 양지촌을 출발한 관광버스가 고속도로에 들어서자 차창 밖으로 미녀산이 바라보인다. 왔던 대로 통영대전고속도로 덕유산휴게소에 들리며 부지런히 달리더니 5시 30분경 출발지인 남부주차장에 도착했다.

 

 

경상남도>거창군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48723434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창녕] 온천과 함께 즐기는, '부곡하와이 야경' (2013-12-20 10:57:29)
[합천] 입을 닫고 귀를 여는 길, '해인사 소리길' (2013-12-18 14:1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