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제주권
수도권
충청권
전라권
경상권
강원권
제주권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제주①] '콧구멍 동굴' 통과해보셨나요? '우도'

등록날짜 [ 2014년01월24일 09시55분 ]

8개월 전 둘째와 함께 올랐던 백록담의 겨울 풍경이 보고 싶었다. 지난 1월 11일부터 이틀간 청주 산누리산악회의 백록담 산행에 둘째와 함께 동참했다. 해남의 우수영에서 제주를 쾌속정 로얄스타호로 오간 이번 여행은 첫째 날은 우도 여행, 둘째 날은 한라산의 백록담 산행이 목적이었다.


잠을 설친 채 일찍부터 부산을 떨며 새벽 2시 30분에 집을 나섰다. 3시 15분경 2차 집결지인 남부주차장에서 일행들과 합류해 목포로 향한다. 예정했던 47명 전원이 시간에 맞춰 참석했으니 열정들이 참 대단하다. 취침모드로 눈을 감았지만 모두들 폭설로 통제되었던 한라산의 등반여부가 관심사다. 어둠속을 부지런히 달린 관광버스가 호남고속도로 정읍녹두장군휴게소를 거쳐 6시 30분경 목포에 도착한다. 


▲ 우수영여객선임시터미널에서 제주도로


목포여객선터미널 옆 식당에서 이른 아침을 먹고 유달산과 목포해양대학교, 목포대교, 고하도와 허사도를 지나 진도 못미처에 있는 해남의 우수영여객선임시터미널로 간다. 차에서 내리니 거북선 모형 뒤편으로 보이는 일출이 아름답다. 평생 '무소유'의 삶을 실천했던 법정스님의 생가가 터미널 앞 강강술래길에 있지만 아는 사람들이 적다.


8시 40분이 되자 2시간 30분이면 제주도에 도착하는 쾌속선 로얄스타호가 출항한다. 창밖으로 하의도, 조도, 관매도, 추자도 등 크고 작은 섬들이 나타났다 사라진다. 술 한 잔 마시며 여유를 누리는 것도 선상여행의 즐거움이다.


▲ 제주항 풍경


수시로 변해 예측하기 어려운 게 바다날씨다. 물결은 잔잔해 보이는데 예정했던 시간보다 30여분 늦은 11시 40분경 제주특별자치도의 관문인 제주항에 도착했다. 바로 앞 산위에서 산지등대와 사라봉이 항구를 오가는 선박들을 내려다보고 있다. 


▲ 성산포에서 우도로


배에서 내린 후 관광버스를 타고 성읍민속마을로 향한다. 입구의 성읍민속타운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길가의 유채꽃을 구경하며 일출봉 옆 성산포종합여객터미널로 간다. 10분 거리의 우도까지는 남쪽의 천진항이나 서쪽의 하우목동포구로 가는 배편을 이용해야 한다. 1시 40분경 천진항으로 가는 유람선이 출항하자 선상에서 산호해수욕장과 우두봉의 등대가 한눈에 들어온다. 제주도와 가까운 거리이고 닮은 것이 많지만 색다른 풍경이라 섬의 입구에서 우도가 섬속의 섬이라는 것을 실감한다.


▲ 우두봉


제주도 동쪽의 우도에서 처음 찾은 곳이 우두봉(牛頭峰)이다. 우도는 소가 누워 머리를 든 형상이고 우도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인 우두봉(높이 132.5m)은 소의 머리 부분이라 쇠머리오름, 소머리오름, 우두악, 섬머리오름, 도두봉, 우도봉 등 불리는 이름이 많다. 우두봉으로 가는 차안에서 남쪽을 바라보면 바닷가의 풍경이 사자의 머리를 닮았다. 땅콩농사가 마무리 되는 10월경 먹이를 찾아 제주도 본토에서 날아온 까마귀 떼도 만난다.


말 타는 곳을 지나 오른편 언덕의 사자머리로 가면 ‘러일전쟁 당시 일본 해군초소 유허지’와 제44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특별상인 알프레드 바우어상을 수상한 영화 ‘화엄경’ 촬영장소를 알리는 표석이 나란히 서있다. 이곳의 바다를 등지고 수직으로 솟아 있는 바위 절벽이 우도8경 중 6경인 후해석벽(後海石壁)이다. 


우도는 해안 절경과 아름다운 돌담이 제주도의 풍경을 닮았다. 해안가 길을 따라 정상에 오르면 발아래로 우도의 아기자기한 전경이 펼쳐지고 바다 건너편으로는 한라산과 성산일출봉을 비롯한 여러 개의 오름이 한눈에 들어온다. 우두봉 정상에서 내려다본 우도의 아름다운 풍경이 4경인 지두청사(指頭靑沙)다. 승마 체험을 하는 관광객들이 넓은 초원을 달리는 모습도 영화의 한 장면처럼 아름답다.


▲ 우도 등대공원


정상에서 오른편으로 내려서면 우도 등대공원 가는 길이다. 등대공원은 등대시설을 이용한 해양친수문화공간으로 입구에 들어서면 휴게소를 겸한 항로표지체험관이 맞이한다. 계단을 따라 오르면 양쪽 옆 야외전시장에 세계와 한국의 등대모형을 전시하였다. 독도체험마당, 등탑을 겸한 홍보실, 설문대할망, 산책로도 조성되어 있다. 정상에 서있는 우도 등대 옆에 1906년 최초로 점등한 콘크리트 등대(등탑높이 16m)가 원형대로 보존되고 있다.


▲ 우도등대에서 검멀레해수욕장으로


등대에서 검멀레해수욕장 방향으로 산책로를 걸으며 바라보는 풍경도 색다르다. 앞으로는 동쪽 바다와 빨간색과 파란색이 조화를 이루는 바닷가 마을, 뒤돌아서면 등대공원을 비롯하여 무덤이 빼곡하게 들어찬 공동묘지와 바다 건너편의 오름이 가깝게 보인다. 산길에서 나뭇잎을 먹고 있는 말도 구경거리다.


▲ 동안경굴과 주변 풍경


아래로 내려오면 검멀레해변의 해안 풍경이 아름답다. 검멀레해변은 폭이 좁은 검은 모래 해변으로 기암절벽이 주위를 감싸고 있다. 7경인 동안경굴(東岸鯨窟)은 동쪽 해안의 고래굴을 뜻하는데 우도봉 아래에 위치한 검멀레해변의 깎아지른 절벽 속 2개의 해식동굴에 거인고래가 살았다는 전설이 전해온다. 관광객을 태운 모터보트가 콧구멍동굴을 통과하거나  물위에 원을 그리는 모습도 재미있다.


▲ 산호해수욕장

▲ 천진항에서 성산포항으로


바닷가를 달리며 해녀의집이 있는 비양도와 풍경이 아름다운 하고수동해수욕장을 구경하고 우도의 중심지인 연평리 소재지를 지나 산호해수욕장으로 간다.


산호해수욕장은 8경인 서빈백사(西濱白沙)로 서쪽의 흰 모래톱을 뜻하여 서빈백사해수욕장으로도 불린다.길이 1㎞ 정도의 백사장은 동양에서 유일하게 광합성을 하는 홍조류에 의해 매우 복잡한 과정을 거치며 형성되어 천연기념물로 보호받는다. 하얀 모래와 수심에 따라 물빛이 다른 에메랄드빛 바다 풍경이 남태평양이나 지중해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만큼 아름답다. 각종 광고와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이곳에서 바라보는 지미봉과 일출봉의 경치도 유명하다. 


똑같은 풍경이지만 계절에 따라 느낌이 다르다. 지난 여름 아내와 이곳에 왔을 때는 백사장이 후끈 달아오를 만큼 무더웠고 해수욕장을 찾은 사람들이 많았었다. 하지만 지금 사람이 없는 해수욕장은 왠지 쓸쓸해 보인다. 산호해수욕장에서 천진항으로, 다시 유람선을 타고 일출봉이 바라보이는 성산포항으로 간다.


▲ 성읍민속마을의 백록담


차를 달려 제주도 옛 민가의 특징을 잘 간직하고 있는 성읍민속마을로 간다. 관광객을 상대로 주택의 내부와 생활상을 보여주는 집 백록담에서 제주의 초가와 제주의 전통 화장실인 통시 등을 구경했다. 가끔은 잘못도 없이 눈총을 받는다. 여행지에서도 과잉 친절을 받으면 부담스럽다. 제주도 고유의 민속과 생활상을 열심히 설명하며 친절을 베풀더니 특산품 판매가 계획대로 되지 않자 뒤도 돌아보지 않는다. 참 안타까운 일이다.


늦은 시간 숙소인 해인호텔에 도착해 방을 배정받고 저녁식사를 하는 것으로 첫째 날의 여정을 마쳤다.

요즘트위터페이스북더보기

제주특별자치도>제주시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72112088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걷기 열풍'의 주역, '제주 올레 1코스를 가다' (2014-01-27 10:37:01)
[제주] 때가 덜 묻은, '애월 한담산책로' (2013-12-24 14:5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