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충청권 > 충북
대전
충북
충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저 푸른 초원 위에♪ '청주민 쉼터'... 미호천

등록날짜 [ 2014년04월28일 10시35분 ]

4월 20일, 청주팔백리 회원들이 지난 3월 30일에 이어 두 번째로 통합청주시의 중심 물줄기가 될 미호천을 답사했다. 미호천의 물줄기를 몇 명이 차와 도보로 돌아보는 답사인인데 오늘은 처음 보는 여자들도 참가했다. 여느 때와 같이 회원들을 태운 자가용이 오전 9시경 흥덕구청을 출발한다.


▲ 미호대교 주변 풍경


 

 

처음 도착한 곳은 세종특별자치시 연동면 예양리와 충청북도 청원군 오송읍 동평리를 연결하는 미호대교다. 5개의 주탑으로 이뤄진 미호대교는 세종특별자치시 북부 관문의 랜드마크로 요즘 뜨고 있는 야경 출사지이다.


모래가 고운 백사장과 다리 옆 물가에 있는 청원군 강내면 사곡1리 태양마을의 아침 풍경이 평화롭다. 미호천 상류 방향으로 보이는 두 개의 다리는 경부고속철도와 호남고속철도다.

 


▲ 오송읍과 고속철도


물길을 거슬러 올라가다 경부고속철도와 호남고속철도가 교차하는 다릿발을 지난 후 지난 후 제방 위에서 바라보면 강외들 뒤편으로 오송역과 오송읍의 아파트들이 가깝게 보인다. 제방 아래로 내려서면 미호천 둔치의 넓은 잔디밭에서 모형비행기 동호회원들이 여러 가지 모양의 비행기를 날리며 스릴을 만끽하고 있다.


▲ 초원 및 건너편의 탑연리와 월탄리 


 

 

잔디밭을 지나 물가로 가면 ‘저 푸른 초원 위에~’를 연상시킬 만큼 제법 널찍한 초원지대가 갑자기 모습을 드러낸다. 버드나무 숲과 초원이 어우러지며 만든 풍경이 멋진데 한국교원대학교가 위치한 월탄리와 탑연리가 앞쪽의 물길 건너편에 있다.

 


▲ 병천천과 미호천 합류지점의 주변 풍경

▲ 비상


청원군 강내면 탑연리와 오송읍 궁평리를 잇는 미호천교 위에서 아래로 흘러가는 미호천의 물줄기를 내려다본다. 예전에 젊은 사람들이 즐겨 찾던 미루나무 숲이 사라진 게 아쉽다. 바로 옆에 다릿발에서 오랜 역사가 느껴지는 충북선 철교가 있다.


철교 위쪽 병천천과 미호천이 합류하는 지점의 작은 공원에 꽃잔디와 영산홍이 예쁘게 꽃을 피웠다. 여자들은 꽃밭과 호밀밭을 배경으로 행복한 표정을 지으며 추억 쌓기를 하느라 바쁘다. 상류를 바라보면 물길을 사이에 두고 청원군 옥산면 신촌리와 강내면 석화리가 위치한다. 새들이 높이 날아오르는 모습도 자주 눈에 띈다.


▲ 경부고속도로 미호천교

▲ 옥산교


위로 올라가면 경부고속도로 미호천교를 만난다. 국토의 대동맥인 고속국도 제1호라 차들이 쌩쌩 달리는데 다리 아래편으로는 자전거 길이 이어진다. 교각이 낡은데다 교통 체증이 심해 선거 때마다 확장공사가 단골 공약으로 등장하는 옥산교가 경부고속도로에서 가깝다. 물이 탁한데 다릿발의 물속에 팔뚝만한 잉어들이 떼를 지어 놀고 있는 모습이 이채롭다. 오른편의 신대교 아래로 흘러온 석남천이 미호천과 합류하는 모습도 보인다. 


▲ 청주시환경사업소


신대교를 건너 제방을 따라가면 청원군 옥산면 가락리에 청주시환경사업소가 있다. 이곳에서 청주지역의 생활하수와 청주 청원지역에서 수거되는 분뇨를 처리하고 음식물류 폐기물을 자원화 한다. 또한 천연잔디구장, 미니골프장, 테니스장 등 시민웰빙공간을 연중 개방하고 환경체험 학습공간을 시민환경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며 환경시설에 대한 잘못된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신대교회


 


▲ 의례준칙 시범가정 문패


환경사업소에서 가까운 청주시 흥덕구 신대동 하신대에 충북 최초의 교회가 있다. 신대동은 도보로 한양을 오가던 길목인데다 나루터가 있어 사람들의 왕래가 많았던 곳이다. 동네 주막에서 흰 광목에 십자가와 태극기를 그려 놓고 예배를 본 것이 신대교회의 시작이다.


교회의 좁은 마당에서 이춘성 전도부인 공덕비와 오을석 장로 추념비가 맞이한다. 교회 입구의 골목에 서있는 ‘기독교전래기념비’는 1984년 한국선교100주년을 맞아 충청북도 기독교계에서 이 교회가 충북 최초의 교회임을 기념하기 위하여 세운 기념비이다. 교회 앞 오천보가 살았던 집의 대문에 청원군수가 인정한 '의례준칙 시범가정' 문패가 걸려있다. 이곳이 1983년 청원군에서 청주시로 편입되었으니 이 문패도 오랜 역사를 대신한다.


▲ 까치내의 합수머리


신대교회에서 청주시내 방향으로 제방 길을 달리면 주위의 잔디광장에 조형물을 세우고 아치형 다리와 시냇물을 만들어 이곳을 찾은 사람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 작천보가 보인다. 작천보를 건설하며 까치내를 깨끗하게 정비했다. 백사장은 사라졌지만 수량이 예전처럼 많아졌다. 바다가 없는 내륙도 사람들은 작천보 위로 물이 찰랑찰랑 넘치는 모습을 바라보기만 해도 가슴 속이 시원하다.


무심천과 미호천이 합류하는 합수머리에서 신대동을 거쳐 미호천으로 흘러가는 물길이 까치내다. 까치내라는 지명은 합수머리 부분의 주막에 머물던 경상도 청년이 호랑이에게 당할 화를 면하고 과거에 장원급제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 전설 속의 흰 까치에서 유래한다. 미호천 제방에서 보면 정북동토성과 까치내가 한눈에 들어온다. 

 

 

충청북도>청주시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64589519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충청도가 '호서지방'인 이유는... '의림지' 때문 (2014-04-29 10:47:45)
새로운 벚꽃길 명소 '제천 청풍호' (2014-04-28 09:5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