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테마여행 > 문화유산
자연경관
문화유산
레저
도시여행
식도락
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북촌 한옥마을의 유일한 개방한옥 '심심헌'

마음을 찾는 집, 북촌 한옥마을의 ”심심헌(尋心軒)’
등록날짜 [ 2014년06월16일 11시15분 ]

▲  종로구 한옥마을 북촌5경 길을 걷다보면 개방한옥 '심심헌'을 만날 수 있다.

 

좁은 골목길을 오르락내리락 하며 숨은 경치와 운치를 찾는 재미가 있는 북촌 한옥 마을.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들이 가장 보고 싶어 하고, 강한 인상을 남기는 곳이다. 그 가운데 특히 가회동 31 일대의 골목길은 북촌의 한옥 풍광을 대표하는 거리다. 완만한 경사를 따라 처마선이 자연스레 이어진 이곳은 북촌5으로 불릴 정도로 빼어난 풍광을 자랑한다. 탁 트인 골목길 풍경을 선사하기 위해 전봇대를 없애고 전깃줄을 지하로 묻어 동네 분위기를 더욱 깔끔하고 해놓았다.

 

이제는 너무 유명해져서 몰려드는 내외국인 관광객 탓에 고즈넉한 산책을 즐기기 어렵게 되었다. 집집마다 대문이 굳게 닫혀 있어 정다운 한옥을 겉에서 담장과 지붕, 기와만 구경하다가 돌아갈 때면 조금 아쉬운 마음이 들기도 했다. 그런 와중에 북촌을 찾는 내외국인 관광객에게 내부를 공개하는 유일한 개방 한옥이 있다고 해서 반가운 마음에 찾아갔다.

 

▲ '심심헌'은 한국 내셔날트러스트에 등록되어 협력을 받고 있다.

▲ 조상들의 철학과 지혜가 엿보이는 '열어 들개문'

 

 

북촌 5경과 6경 사이 언덕 중간 가회동 31-29번지에 위치한 심심헌(尋心軒, 마음을 찾는 집)은 유료이긴 하지만 상세한 설명과 함께 한옥 내부를 둘러 볼 수 있는 점에서 가볼 만한 곳이다. 예전에 지어진 그대로의 한옥은 아니다. 2002년부터 3년에 걸쳐 문화재 기능장 정영수 대목이 지었다. 한옥 고유의 아름다움도 잘 보존되어 있고, 실제로 생활하기 불편하지 않게 현대적 기능을 접목한 한옥집이다.

 

작은 안뜰이 있는 20평 정도의 아담한 한옥집으로 들어서 대청마루에 오르자 맨 처음 눈에 들어오는 게 열어 들개문이다. 열어 들개문은 여름엔 해를 가리는 차양으로 겨울에는 바람을 막아주는 이중문의 기능을 가진 우리 선조의 지혜가 그대로 담겨져 있는 것으로 주로 궁궐이나 양반집에서 사용했단다. 이 이채로운 문짝을 모두 열어 천장에 고정하면 하나의 큰 열린 공간으로 변신한다. 상황에 따라 칸막이 문을 여닫으면서 공간을 축소하기도 하고 확대할 수 있는 구조가 바로 한옥이다. 방안을 거닐다보니 바닥에 문턱이 없다. 발에 걸리는 문턱이 없으니까 긴장이 줄어들고 마음이 한결 편안했다. 20평의 아담한 한옥집이 굉장히 크게 보이는 이유는 바로 이런 점들 때문인 듯싶다.

 

▲ 한옥 천정의 빈공간 다락방, 수납용으로 활용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한옥은 우리 조상들의 미학적 감각을 깨닫게 한다. 

 

 

안방 천장 위를 다락방 혹은 벽장 개념으로 만들어 놓은 것도 눈길을 끌었다. 천장에 달린 손잡이를 잡아당기면 계단이 내려와서 올라갈 수 있도록 해놓았다. 한옥의 단점이 수납공간을 천정 속 빈 공간을 다락방으로 활용한 아이디어가 돋보였다. 후일 한옥집에서 살 게 된다면 기억해 두었다가 잊지 않고 써먹어봐야겠다. 더불어 안내 가이드가 한옥이라는 우리 고유의 주거지이자 문화유산에 대해 잘 설명해 주어 몰랐던 것들을 알게 되기도 하였다.

 

화장실과 부엌, 지하의 주거 공간은 현대적인 기능을 접목했다. 재래 한옥에서 불편하던 점이 화장실과 주방이었다. 심심헌은 아파트처럼 주방과 화장실을 모두 실내에 들였다. 밖으로 나갈 필요가 없다. 현대에서 어떻게 한옥을 활용하고 주거 공간으로 써야할지 가이드를 제시해 주는 집이다. 불편하고, 시대에 뒤떨어진 재래식 집이라는 인식을 확 벗어 던진 세련된 모던 한옥이다.

 

집안 곳곳을 장식하고 있는 고가구와 소품들도 전통과 현대가 잘 어우러져 있다. 대청마루에 서면 종로 일대와 저 멀리 남산 타워가 시원하게 눈에 들어오고, 누마루에서는 마당에 심어진 소나무와 그 너머의 가회동 한옥주택 일대의 기와 물결을 볼 수 있다. 특히 집 방 안에 들어서서 창밖을 보면 창틀 안에 소나무 한 그루가 들어온다. 그대로 한 폭의 산수화다. 한옥의 본질적 인 아름다움과 매력을 경험할 수 있었다. 팔을 벌리면 쏙 안길 것 같은 작은 한옥집이지만 들어와 있으면 어떤 안정감과 충만감이 드는 한옥집이다.

 


▲ 팔을 벌리면 안길 것 같은 아담한 한옥이지만 심신을 편안하게 해준다.

 

 

 

한옥에서 조용히 쉬기를 원했던 집 주인은 해가 갈수록 시끌시끌해지는 한옥 골목에서 예전의 소망이었던 차분한 휴식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기왕 공들여 지은 한옥이니 이 골목을 찾아온 분들에게 제대로 집 구경의 기회를 공유하고자 개방 한옥을 결심 하게 되었다. 한국 내셔널 트러스트(문화재를 지키고자 하는 국제적인 민간기구)와 협력해 심심헌의 운영방안을 함께 모색하였고 여러 가지 의논을 거쳐 개방하게 되었다고. 북촌을 찾는 외국인의 입장에서 볼 때 도 박물관이 아닌, 사람이 살고 있는 제대로 된 한옥을 본다는 것은 상당히 흥미로운 일일 것이다.

 

약간 비싸게 느껴지는 입장료 만원은 차 한 잔이 포함된 가격이다. (내셔날 트러스트 회원은 회원증을 제시하시면 30% 할인받음) 같이 간 친구와 시원한 오미자차를 마시며 한담을 나누다보니 일찍 찾아온 더위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 곳이다. 한옥 마당에서 가볍게 인사를 나누었던 어느 외국인 관광객은 사람의 온기가 느껴지는 심심헌이 경복궁보다 훨씬 마음에 든다고 했다.

 

늘 사람들로 북적이는 북촌 한옥마을에서 조용히 쉬어가며 대청마루에서 시원한 차도 마시고 옛 이야기도 들으며 여유로이 우리 옛집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어서 좋았다. 사람들이 몰리는 주말엔 미리 방문예약 전화를 하면 더욱 여유롭게 심심헌을 감상할 수 있다.

 

 

위치 ;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31-29번지

운영시간 ; 오전 9~ 오후 730

입장료 ; 1만원 (차 무료 제공)

문의 ; 763-3393 (www.simsimheon.com)

 

 http://sunnyk21.blog.me 

 

 

서울특별시>종로구
김종성>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8272416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태암서원이 있는 상죽마을의 유래 (2014-07-01 10:40:28)
귀한 백송나무가 있는 '밀양 월연정' (2014-06-16 10:3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