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수도권 > 인천
서울
경기
인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비행기에서 '영종도'보다 먼저 만나는 '장봉도'

[인천] 섬 그 자체가 능선... 가벼운 트레킹에 제격
등록날짜 [ 2014년09월15일 09시49분 ]

8월 30일, 청주백두오름산악회에서 인천국제공항 북서쪽 바다에 있는 장봉도에 다녀왔다. 인천 옹진군 북도면에 위치한 장봉도는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활주로를 통해 서쪽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비행기가 고도를 낮추며 처음으로 만나는 우리 땅이다.


장봉도는 해안 길이 26.9㎞, 면적 6.67㎢에 불과한 작은 섬이지만 지형이 산촌을 닮아 주말이면 트레킹을 즐기려는 여행객들로 북적인다. 길게 뻗은  그 자체가 능선이고, 가장 높은 국사봉의 해발이 151m라 뒷동산을 산책하듯 트레킹을 즐길 수 있다.


▲ 송산포도휴게소와 인천대교 풍경


예정대로 아침 7시 30분 청주체육관 앞에서 출발한 관광버스가 인천을 향해 달린다. 추석 바로 전 휴일이라 차안에 빈자리가 많다. 사람이 적어 가벼운데다 날씨마저 화창하니 차가 제법 속도를 낸다. 생수부터 떡과 과일까지 먹을 것이 많고 차창 밖 풍경도 멋지다. 눈을 감고 조용히 음악을 감상한다. 홀로 여행은 이렇게 호젓하게 여유를 누릴 수 있어 좋다.

 

관광버스가 이름이 특이한 평택시흥고속도로 송산포도휴게소에 들른다. 포도직판장에서는 알이 굵고 싱싱한 포도를 판매하고 축제장에서 몇 번 구경해 낯이 익은 에콰도르 인디안 모히칸 공연 팀도 만난다. 송도국제도시와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한 영종도를 연결하는 총연장 18.38km의 인천대교를 건너 삼목항에 도착한다.


▲ 삼목항에서 장봉도로


장봉도는 동서 방면으로 길게 뻗어 있고 영종도 삼목선착장에서 시간마다 10분에 출항하는 배에 승선하여 40분이면 닿을 수 있는 섬이다. 삼목선착장에서 바라보면 배가 처음 도착하는 신도선착장과 다리로 연결된 세 개의 섬 신도, 모도, 시도가 가깝게 보인다.


차량을 가득 실은 여객선이 출항하자 갑판에는 새우깡을 순식간에 채가는 갈매기와 추억남기기를 하는 사람들이 많다. 신도선착장에 들러 여행객과 차량을 반쯤 내려준 여객선이 뱃머리를 돌려 홀로 떨어져 있는 장봉도로 향한다. 장봉도가 가까워지며 선착장의 아치조형물과 다리로 연결된 작은멀곳이 첫눈에 들어온다. 


▲ 장봉3리에서 헬기장까지

▲ 국사봉 정자각까지


장봉도 산행은 동쪽 바닷가에서 중앙 국사봉까지 3.6㎞, 국사봉에서 서쪽 끝 가막머리낙조전망대까지 4.5㎞ 거리라 4시간 30분이면 섬 전체를 가로지를 수 있다. 우리 일행은 승선 시간 때문에 장봉3리까지 마을버스로 이동하여 산행을 하기로 했다.


주말이라 관광객은 넘쳐나는데 마을버스 1대가 배의 입출항 시간에만 운행하고 있다. 그나마 기사가 점심 먹는 시간은 운행할 수도 없다. 차안은 이미 콩나물시루가 되었지만 1시간 기다리지 않으려면 아무리 사람이 많아도 비집고 올라서야 한다. 


마을 뒤편 산길로 올라서 상수도 물탱크와 헬기장을 지난다. 동네 뒷산을 오르듯 오르막과 내리막이 적당하게 이어지고 흙길과 돌길도 번갈아 만난다. 장봉도 트레킹은 험준한 산행보다 가벼운 산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제격이다. 나뭇잎이 가려 조망이 좋은 편은 아니지만 능선으로 불어오는 바람에 솔 향이 묻어 있고, 가까운 바다에서 파도 소리가 들려와 오감이 즐겁다.


숲속을 걷지만 한낮이라 땅의 열기가 대단하다. 국사봉 정자각에 도착해 아내가 정성껏 싸준 반찬으로 찰밥을 맛있게 먹고 슬러시 맥주를 마시며 자유를 만끽한다. 정자각에서 바라보는 마을과 바다 풍경도 멋지다. 


▲ 구름다리 위 정자각까지

▲ 상산 정자각까지


국사봉 정상보다 높아 보이는 삼각점, 용유도와 사염도를 조망하는 전망대, 구름다리 위 정자각, 뒷장술해안가의 혜림원을 지나 산행 마무리 지점에 위치한 상산 정자각에 도착했다.


장봉도 산행의 묘미는 바다가 사라진 바다 풍경이다. 장봉도 인근 바다는 습지보호지역으로 물이 빠지면 수평선 너머까지 갯벌이 펼쳐진다. 넓게 펼쳐진 갯벌에서 쓸쓸함이 묻어나지만 인천국제공항 완공 후 개발열풍에 시달리는 인근의 섬들과 다르다.


▲ 작은멀곳까지


집 나서보면 세상인심 좋다는 것을 실감한다. 특히 내 것 네 것 구별하지 않는 힘든 산행에서는 더 그렇다. 상산 정자각에서 만난 사람들과 남은 술을 나눠 마시고 아래편으로 가다 산길의 벤치에 앉아 멀리 삼목항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비행기들이 머리 위를 수시로 오간다. 한편 해외여행 못가는 섬사람들 비행기 꽁무니만 바라보며 소음 때문에 스트레스 많이 받겠다는 생각도 했다. 


바닷가에 있는 작은멀곳은 높은 다리로 연결되어 풍경이 그럴듯하다. 다리 위에서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과 작은멀곳과 길게 이어진 죽은여를 구경하고 다리 끝에서 예쁜 정자를 만난다. 정자에 오르면 사방에서 시원한 바람이 불어온다. 


▲ 방파제의 시화와 인어상

▲ 삼목항으로


방파제의 벽에 써있는 시화를 읽어보면 짧은 글속에서 어민들의 고담한 삶과 행복한 숨결이 들려온다. 조선 선조 때부터 터전을 잡고 농업과 어업에 종사하던 이곳 사람들이 그물에 걸린 인어를 바다로 다시 돌려보낸 후부터 만선을 이루게 된 전설을 기려 청동으로 만든 인어상도 구경거리다.


3시에 장봉도선착장을 출항하는 여객선에 올랐다. 똑같은 것이지만 시간에 따라 다른 풍경으로 다가온다. 신도선착장은 배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섰는데 집에서 낮잠 자는지 뱃전을 따라오는 갈매기는 몇 마리 없다. 


3시 55분 삼목항을 떠난 관광버스가 아침에 왔던 대로 송산포도휴게소에 들르며 청주로 향한다. 집 떠나면 다 고생이다. 하지만 습관처럼 여행이나 산행을 하며 그걸 즐긴다. 

 

인천광역시>옹진군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83254219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인천] 김장철을 맞아 분주한 '소래포구어시장' (2014-11-25 10:01:01)
어떤 배경도 작품이 되는 '인천 송월동 동화마을' (2014-08-11 10:0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