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충청권 > 충북
대전
충북
충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에베레스트는 80명, 북한산은 85명... 산행은 안전이 우선

[단양] 청주행복산악회의 제비봉 산행기
등록날짜 [ 2014년09월30일 10시04분 ]

9월 23일, 청주행복산악회원들과 산행 경험이 있고 올해 두 번이나 유람선에서 바라보았던 제비봉에 다녀왔다.

 

제비봉(높이 721m)은 단양군 단성면 장회나루 뒤편에 있는 바위산이다. 수상 관광지로 유명한 충주호의 구담봉과 옥순봉에서 동남쪽 머리 위를 올려다보면 절벽 위의 바위 능선이 제비가 날아가는 모습을 닮았다. 산의 모습을 보고나면 '제비봉'이 연비산(燕飛山)이나 연자봉(燕子峰)으로 불렸다는 것을 알게 된다.

 

7시 집 옆에서 출발한 관광버스가 중간에 몇 번 정차하며 회원들을 태운다. 운동으로 아침을 여는 사람들이 무심천의 갈대밭과 가을 하늘을 더 예쁘게 만든다. 중부고속도로 서청주IC를 통과한 관광버스가 북쪽으로 방향을 틀자 3일 전 기차여행을 하며 가까이서 바라보았던 내 고향마을 작은 소래울이 먼발치로 보인다.

 

힘든 산행만 하면 산악회 무슨 재미로 다닐까. 가끔은 먹고 즐기며 스트레스 푸는 것도 필요하다. 오늘도 빵, 전, 과자, 바나나에 알커피와 믹스커피가 입맛에 맞춰 자리로 배달된다.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운영진의 미소가 아름다워 기분까지 좋다.

 

누구나 행복(幸福)을 추구한다. 행복이 무엇인가? 사전에 있는 대로 ‘욕구와 욕망이 충족되어 만족하거나 즐거움을 느끼는 상태’가 얼마나 자주 있을까. 그래서 행복은 스스로 만들어야 맛있다. 작거나 소소한 것에서 얼마든지 행복을 찾아낼 수 있다. 어떤 일이든 즐겁게 하면 힘들지 않는다. 늘 흥겨운 청주행복산악회의 운영진들이 그렇다.

 

▲ 얼음골 풍경


제비봉 산행은 장회나루에서 출발해 정상에 오른 뒤 다시 원점회귀하거나 반대편 얼음골에서 출발해 정상을 거쳐 장회나루로 내려서는 코스가 일반적이고 어느 코스든 4시간 정도 거리다.


굽잇길을 달리는 관광버스의 오른쪽 차창 밖으로 모습을 드러낸 월악산 영봉이 눈길을 끈다. 월악산휴게소에 들렀던 버스가 충주호반의 36번 국도를 달리며 하산 장소가 될 장회나루를 지나 단성면 외중방리 얼음골에 도착한다. 어름골맛집 간판 옆으로 등산로가 보인다. 어름골맛집의 어름이 얼음을 잘못 쓴 것인지 두 사물의 끝이 맞닿은 자리나 구역과 구역의 경계점을 뜻하는지는 모르겠다.


▲ 제비봉을 향해


차에서 내려 산행 준비를 하고 10시경 1.9㎞ 거리의 제비봉으로 향한다. 초입부터 오르막이 길게 이어지는데다 조망이 없어 산행이 답답하다. 하지만 흙길이고 군데군데 쉼터가 있어 적당히 운동하기에 좋다.


처음 산행에 참여했다는 45살 젊은이가 제일 뒤에서 고생을 한다. 어차피 인생은 기다림이다. 또한 산행은 인내와 끈기를 배우는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 저 젊은이가 우리보다 앞서 걸으며 산행을 즐길 날도 멀지 않다.


▲ 제비봉 풍경


절벽 위에 있는 정상은 모산인 사봉(높이 879m)과 마주하는데 오래된 적송으로 둘러싸여 조망이 좋지 않다. 정상의 표석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남기고 전망대로 가면 나무데크 사이로 충주호의 긴 물줄기가 눈에 들어온다. 주변에 ‘미끄럼사고위험, 사망사고발생지점’을 알리는 안내판이 여럿이다. 지난 10년 동안 에베레스트 등반 중 사망한 등반가와 셰르파가 80명인데 북한산 백운대 일대에서 산악 안전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람이 85명이라던가. 어떻든 산에서는 안전이 먼저다.


▲ 476m 암봉까지


하산 길에 제비봉 최고의 조망처 544.9m 봉우리를 만나지만 정상에서 1.5㎞ 거리의 476m 암봉까지는 신갈나무와 굴참나무가 울창한 숲을 이뤄 비교적 조망이 나쁘다. 나뭇가지나 암석 사이로 산 아래 풍경을 조망할 수 있는 쉼터를 몇 군데 만난다.


▲ 하산 길에 만나는 분재전시장

▲ 눈앞의 충주호와 구담봉


476m 이정표를 막 지나면 갑자기 눈앞에 별천지가 나타난다. 제비봉 산행은 기암괴석과 소나무, 호수와 산봉우리가 어우러진 풍경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마지막 구간의 조망 때문에 더 빛이 난다.


공원지킴터로 이어지는 1㎞ 거리의 암릉에 분재를 닮은 소나무들이 여기저기 걸터앉아 있고, 산 아래편으로 내륙의 바다로 불리는 충주호와 구담봉이 만든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지며, 양옆으로 학선이골과 다람쥐골의 아찔한 절벽이 이어진다.


▲ 뒤를 돌아보고

▲ 충주호와 구담봉이 지척에

▲ 옆도 바라보고

▲ 다시 또 뒤편을 바라보고


산행도 인생살이를 닮아 가끔 걸음을 멈추고 지나온 길을 뒤돌아봐야 한다. 그곳에 늘 새로운 풍경이 펼쳐진다. 경치가 좋으니 일행들에게 추억을 남겨주는 사진사 노릇도 신이난다.


1시 50분경 하산 후 유람선이 떠있는 장회나루 앞 충주호의 풍경을 구경했다. 계란교 건너편 자투리 공원으로 자리를 옮겨 주물럭을 안주로 정이 넘치는 하산주를 마시고 3시 50분경 출발했다.


사랑이든 사업이든 처음처럼만 하면 탈나지 않는다. 청주로 향하는 차안에서 회장님은 초콜릿 나눠주고, 총무님은 일일이 손잡으며 고마움 표시하고, 산행대장님은 멋진 다음 산행 예고하고, 예쁜 미소로 행복산악회를 홍보하기는 분도 계시고... 출발할 때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오창휴게소에 들르며 5시 55분경 집에 도착할 때까지 이어졌다.

 

충청북도>단양군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36922088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가을 단풍이 아름다운 문광저수지와 백봉초등학교 (2014-11-03 09:53:48)
120세 시대를 여는 '2014 오송국제바이오산업엑스포' (2014-09-29 09:4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