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테마여행 > 도시여행
자연경관
문화유산
레저
도시여행
식도락
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방송 단골 촬영지, 대구 마비정 벽화마을

[대구] 마비정 벽화마을
등록날짜 [ 2014년12월24일 11시08분 ]

대구여행에 있어 한번 가볼만한곳

 대구 마비정 벽화마을 지금도 변화되고 발전이 되고 있네요

 

TV방송에도 자주 등장을 하고 마을이 변화되고

대구에 마비정 벽화마을로 여행을 즐기시는 분이라면 모를 정도로 유명한 곳이 되었네요

 

마비정 벽화마을에는 옛날 어느 한 장군이 마을 앞산에 올라가서

건너편 산에 있는 바위를 향해 활을 쏘고는 말에게 화살보다 늦게 가면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말이 떨어지자 그 말은 힘을 다하여 재빨리 달려갔으나 활살을 따라잡지 못하였다.

 

그말은 죽임을 당하였는데 이를 본 마을 사람들은 말을 불쌍히 여겨

마비정이라는 정자를 세우고 추모하였다고 전한다.

 

예로부터 청도지역, 가창지역 주민들이 한양이나 화원 시장을 다닐때 말을 타고 가다 정자에 쉬어가기도 하고,

또한 물맛이 좋아 피로가 쌓인 사람이나 말이 이곳에서 물을 마시고

원기를 회복하고 빨리 달렸다 하여

 

말 馬(마) 날 飛(비) 정자 亭(정) 또는 우물 井(정)으로 불린다.

 

 

 

마비정 벽화마을 들어가는 입구에는 말을 타고 화살을 쏘는 모습이

이곳이 마비정 마을이라고 벽화만 보아도 알수 있을 정도이다..

 

 

 

대구 시내버스에 이렇게 마비정 마을 소계를

 

니네들은 가 보았어

버스타고 마비정 벽화마을로 추억속의 동심속으로 가보는 곳이 아닐까 생각을 해 보네요..

 

 

 

추억이 살아있는 마음의 고향

마비정 벽화마을 안내도

 

 

한눈에 다 들어 옵니까..

구석구석 추억속 동심의 세계로 한걸음 한걸음 트래킹 하는 재미도

 

 

 

이제는 너무나 유명해진 마비정 벽화마을 그 뒤에는 벽화마을 탄생의 숨은 주인공이 있다.

 

 

바로 마비정 마을 벽화를 그린 이재도 작가이다.

밤낮없이 그림에 매달린 그의 열정이 있었기에 지금의 마비정 벽화마을이 더 빛이 난다.

 

 

 

[대구 마비정 벽화마을 이재도 작가의 그림을 그리게 된 배경 질문으로 알아봐요..]

 

 

질문] 벽화를 그리게 된 배경과 기간은 어떻게 됩니까.

답변] 2012년 5월부터 3개월간 일요일에도 작업하며 그림을 그렸다고 합니다.

        원래는 마을 초입 부분에만 벽화작업을 하려고 했는데, 반응이 좋아 마을 전체로 확대하게 됐었다고 하네요..

 

 

질문] 첫 작품과 작업과정은 어떻습니까?

답변] 창가에 찌르레기가 앉아 있는 그림이 첫 작품입니다. 모든 그림은 벽면에 상황에 맞게 순간적으로 그렸습니다.

         그림의 연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혼자서 했지요, 그랬기에 밤을 세워 작업을 하는 날도 많았습니다.

 

 

질문] 벽화가 담고 있는 내용은 무엇입니까

답변] 쉽게 싫증나지 않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정켜운 고향 풍경을 담았습니다.

        특히 짚신과 어린 소녀의 구두가 있는 그림은 '옛 것이 있기에 지금이 있다 는 온고지신'의 뜻을 담은 그림 입니다

 

 

질문] 벽화마을이 더 발전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답변] 작은 표지판 하나를 설치하더라도 마을 풍경과 어울리게 배치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그래야 조화와 균형을 유지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무엇보다 주민이 주도하는 진정한 체험마을로 거듭나길 기원합니다. 

 

 

 

 

 

 

SBS 런닝맨 촬영도 하였다고 하네요.

 

 

SBS 생방송 투데이..

역시 유명한 곳이 맞나 봅니다.

 

 

 

이재도 작가님의 벽화

 

등목을 하고 있는 모습

추억이 있고 동심이 있는 곳이 아닐련지..

옛 추억이 자리잡고 있네요..

 

 

 

 

 

 

 

추억의 도시락..

 

 

 

 

 

 

 

 

추억속의 느림보 우체통..

 

 

 

 

 

 

[거북 바위]

양쪽 두개의 바위가 '거북바위'이다

 

이 거북바위는 마비정 마을에 거주하는 석윤씨가 에전부터 관리하던 것으로 수컷과 암컷 2개의 돌이 나란히 놓여 있다.

수컷은 암컷보다 2배정도 크며 언뜻 보기에도 암수를 쉽게 구분할 수 있다.

 

이 거북바위는 마을 ㅈ변 산에서 발견된 것으로 이곳에 옯겨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게 되었다.

에로부터 거북은 장수를 의미하는 동물로 알려져 있다.

이 거북바위 앞에서 소원을 빌면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다고 하여 이 마을 주민들은

'장수바위'라 부르고 있다.

 

 

 

 

 

 

 

대구광역시>달성군
송점우>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50977335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서울 3대 시장 '뚝도시장'의 몰락... 프랑스나 독일에서는? (2014-12-26 12:51:50)
잊혀졌던 옛골목, 이색적인 거리로 재탄생 '창동예술촌' (2014-12-24 11:0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