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테마여행 > 공연전시
자연경관
문화유산
레저
도시여행
식도락
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흰 눈 같은 치즈 만들기... 다이어트는 하루 포기하세요

[포천] 치즈 만들기 체험 공방
등록날짜 [ 2014년12월29일 10시42분 ]

포천 여행의 별미, 스트링 치즈 만들기

 

 

수도권에서 가까우면서 다양한 볼거리가 많아 당일 여행지로 인기있는 포천에도 요즘 유행하는 치즈 공방이 있다. 이곳에서는 내가 만든 치즈와 함께 점심을 먹을 수 있으니, 포천 여행 중 점심 코스로 끼워 넣으면 좋을 듯 하다.

 

 

공방을 찾아 포천에 도착했더니, 도심에는 녹고 없는 흰눈이 소복히 쌓여 금새 자연속으로 포옥 파묻힌 느낌을 준다.

 

 

하얀 설원에 하네뜨 치즈공방 건물이 아늑하게 자리잡고 있다. 이곳은 작은 치즈 제조 시설을 가진 체험객을 위한 공방이고, 젖소를 키우는 농장과 치즈, 요거트 등을 가공 생산하는 곳은 근처에 약간 떨어져 있다고 한다. 

 

 

치즈 만드는 고소한 시간

 

 

 

치즈에는 아시다 시피 여러 종류가 있는데, 가공법과 숙성에 따라 치즈를 분류해 보면 대략 이렇다. 이 중에서 오늘 우리가 만들어 볼 치즈는 맨 윗줄 오른쪽 끝에 보이는 카테지 치즈(코티지 치즈)와 오른쪽 맨 끝줄에 보이는 스트링 치즈이다.

 

 

이 치즈 공방의 대표님이 직접 설명을 해 주셨는데, 부드럽지만 열정적인 말투에서 우유에 대한 엄청난 열정이 느껴졌다. 왜 요거트와 치즈 연구에 몰두하시는지도 설명해 주셨는데, 그 이유가 재미있다. 우유를 만드는 집으로 시집을 왔지만 사실, 본인은 우유를 마시면 배탈이 난다고 하신다. 그러다 우유를 요거트로 만들어 마시면 배탈이 안난다는 사실을 알고, 우유에 대해 조금씩 관심을 가지다 결국 본격적으로 유제품에 대해 공부를 하게 됐고, 그 열정이 공방까지 차리게 되는 지금에 이르렀다고.

 

 

공방 뒤쪽의 치즈 제조 시설. 우유를 저온으로 끓여 살균하고, 린넷을 첨가하는 등의 작업을 하는 곳이다.

 

 

1. 코티지 치즈 만들기


 

첫번째로 간단한 코티지 치즈 만드는 방법을 설명해 주셨다. 

 

1  우유 1리터를 35-40도 정도로 데우다가 불에서 내린다.

2  레몬 1개 분량의 즙을 데운 우유에 넣고 슬슬 저어준다. 이때 레몬즙 대신 식초를 사용해도 되는데, 나중에 만들어진 치즈에서도 콤콤한 식초냄새가 나니, 이 냄새를 싫어하는 사람은 주의 할 것.

3  몽글 몽글 카제인 단백질이 굳어 덩어리가 지기 시작하는데, 30분쯤 그대로 둔다.

4  거즈에 걸러서 굳어진 단백질 덩어리와 유청(빠져나간 물)을 분리한다. 유청은 버리지 말고, 세안용으로 쓰면 피부가 고와진다.

 

 

▲ 우유에 산(구연산이나 식초, 레몬 즙)을 첨가하자 몽글 몽글 굳어가고 있는 카제인 단백질

 

 

▲ 이걸 거즈로 꾹 짜서 소금간을 약간 하고, 냉장해 두고 먹는다

 

 

2. 오늘의 하이라이트, 스트링 치즈 만들기


 

코티지 치즈는 맛보기 수업이었고, 치즈 공방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스트링 치즈를 만드는 것이다. 저온살균한 원유에 린넷을 첨가해 굳어진 것으로 모양 만드는 것인데, 말이 모양만들기고, 사실은 조물딱 조물딱 갖고 노는게 더 크다. 살균이나 린넷 첨가 등은 우리가 직접하지 않고, 이미 준비된 연치즈 덩어리가 따뜻한 유청에 담겨나오는데, 그 말랑 말랑 미끈 미끈한 느낌이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하염없이 갖고 놀고 싶게 한다.

 

 

그리고, 사진에서 많이 보셨을 치즈 늘리기. 어찌나 탄성이 좋은지 한 덩이를 잡고, 일정한 힘으로 다같이 당기면 이렇게 틀램폴린 같이 넓게 펴지며 늘어난다.

 

 

한참 주물러서 탄성을 좋게 한 치즈를 이제 가래떡 모양으로 길게 만들어 낸다. 시중에서 구입할 수 있는 스트링 치즈처럼 스틱형으로 만드는 과정인데, 손으로 대충 주물러 만드니 모양은 사실 볼품없이 됐다. 그러나 사실 모양은 중요치 않다는 것을 곧 알게 되었다.

이것이 식으면 이렇게 우리가 흔히 아는 실 (스트링) 처럼 죽죽 찢어지는 스트링 치즈가 되는 것이다.

 

 

모양이 중요치 않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 어차피 이렇게 잘게 찢어 녹여 먹을 예정이기 때문. 뭐니 뭐니 해도 공방 체험의 가장 좋은 점은 비싼 스트링 치즈를 대량으로 먹을 수 있다는 것이다. 치즈 매니아라면 꽤 탐내볼 만한 체험. 그러나, 하루 쯤 다이어트는 완벽하게 포기해야 한다. 

 

 

빵 위에 치즈를 원없이 뿌려 전자렌지에 2분.

바깥에 쌓인 눈처럼 순백의 치즈 빵이 탄생했다. 뜨끈한 눈 빵.

 

 

그리고 우리가 만든 (갖고 놀던) 치즈를 잔뜩 뿌려 먹게될 메뉴를 선택해야 한다. 치즈김치볶음밥, 토마토 스파케티, 또띠야 피자, 치즈 김치 부침개가 선택으로 주어지는데, 우리는 스파게티를 선택했다.

 

 

스파게티위에 소스와 치즈를 붓고, 녹여 먹는데, 음...치즈는 훌륭했으나, 소스가 그냥 병에 든 소스에 아무것도 첨가하지 않은거라 엄청 밍밍하더라. 다시한번 기회가 주어진다면 김치볶음밥으로 바꾸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 ^^;;

 

 

대표님이 직접 담그셨다는 사과 깍뚜기. 사과를 깍뚜기 같이 묻힌 것을 반잔으로 주셨는데, 나름 별미다. 뭐 메인 메뉴는 사실 별로였지만, 공방 체험은 치즈 만드는 법을 배워보고, 직접 치즈를 만져보는게 목적이니 이 정도는 너그럽게 넘겨 주자. 아마 다른 메뉴들은 더 맛있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아쉬움이 남지만 ^^;

 

 

모든 제품을 인터넷으로 구매할 수도 있는데, 공방에 직접 찾아가면 더 다양한 치즈가 있다. 원래는 스트링 치즈와 숙성치즈 한종류만 판매하지만, 가서 뭐 다른 종류 없냐고 물어보면 여러 가지 치즈가 숨어(?)있다. 빨간 고추를 살짝 첨가한 매콤한 치즈도 있고, 허브치즈, 까망베르 등의 몇가지 숙성치즈가 더 준비 되어 있다. 짭쪼름한 외국 숙성 치즈맛에 길들어 있다면 다 약간씩 싱겁지만, 그런 짙은 향의 치즈가 부담되었던 이들어겐 오히려 반가운 맛일 듯 하다. 

 

 

치즈 공방은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손과 입이 즐거운 곳인 것 같다. 치즈 제조과정 전체와 숙성실, 농장등을 함께 둘러 볼 수 있었다면, 더 인상적인 체험이 될 수 있었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조금 남는다.

 


포천 하네뜨 치즈 공방

주소 경기도 포천시 영중면 거사리 328-4번지

전화 070-4177-9066,010-2755-9066

홈페이지 www.hanette.co.kr

 

 

토종감자 수입오이의 세계여행

www.lucki.kr

 

경기도>포천시
토종감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46898827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자연스런 장터 사진, 522개 오일장 다닌 작가는 이렇게... (2015-02-13 15:35:46)
대구 스파밸리 산책 (2014-12-23 10:0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