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경상권 > 경북
대구
울산
부산
경북
경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점빵' 만나는 경주 추억의 달동네

[경주] 추억의 달동네
등록날짜 [ 2015년02월10일 09시25분 ]

이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 그래서 힘든 일도, 아픈 기억도 지나고 나면 다 추억이 된다. 추억(追憶)은 지나간 일을 돌이켜 생각하는 것이다. 누구나 추억에 젖어 셋방살이나 시집살이, 학창시절이나 군대시절을 떠올리며 지나온 인생살이가 헛되지 않았다는 것을 느낀다.


가끔은 세월이 남긴 흔적을 따라 그때 그 시절로 시간여행을 떠나는 것도 좋다. 물론 높은 곳에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달동네에 추억거리가 많다. 불국사에서 4㎞ 거리인 경주시 하동 경주민속공예촌 옆 길가에 옛 추억을 되새길 수 있는 ‘추억의 달동네’가 있다.


▲ 주차장 주변의 외부 풍경

▲ 입구 풍경


홈페이지(http://www.daldongnae.co.kr)에 있는 내용대로 시대를 거슬러 올라가 1950~1980년대 풍경을 고스란히 재현한 추억의 달동네는 앞만 보고 달려온 암울했던 삶과 그때 그 시절의 잊을 수 없는 추억이 공존하는 공간이다.


입구에 들어서는 순간 기억 속의 추억을 끄집어내느라 일상탈출이 시작된다. 가장 먼저 가게 앞에서 할아버지가 튀밥을 튀기고 있는 ‘순이점빵’과 국내 최초의 고유모델로 ‘작고 귀여운 말’을 뜻하는 자동차 ‘포니’가 관람객을 맞는다. 점빵이라는 단어가 친근한데다 안에 전시된 물건들 또한 옛날에 직접 사용했던 골동품이라 정겹다. 옛날 학교 앞 문방구처럼 뽑기를 하고, 쫀드기를 구워먹고, 달고나를 만드는 곳도 있다. 차에 써있는 대로 근대사박물관이자 영화촬영장으로 손색이 없다.


▲ 봉건사회관


경사진 길을 올라가면 옛 사람들이 살았던 삶의 모습을 계층별로 재현한 봉건사회관이다. 양반댁, 평민댁, 첫날밤, 애기엄마... 남편은 새끼를 꼬고 아내는 맷돌을 갈고 있는 가난했던 시절의 방안 풍경과 요강에 대변을 보는 아이의 표정이 재미있다. 이곳에 각종 농기구와 생활도구들을 전시하고 신이 난 각설이와 꼬마가 훈장님께 회초리 맞고 우는 서당의 모습도 재현했다.


▲ 골목길


경사를 따라 구불구불 이어진 골목에 옛 풍경들이 펼쳐진다. 옛 추억을 떠올리며 골목을 기웃거리다 원기소를 파는 약방, 사내아이가 대변을 보는 길가의 재래식 화장실, 골목 구석에서 말 타기 놀이를 하는 아이들을 만난다. 벽 곳곳에 붙어있는 선거용 전단과 포스터의 글귀들이 그 당시의 생활상을 알려준다.


▲ 국민학교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소망국민학교 입구에서 만난 하드 장사, 두레박 우물, 마당에 그려놓은 땅따먹기 선이 정겹다. 칠판 위의 ‘학교종이 땡땡땡’과 작은 걸상을 바라본 후 난로 위에 양은도시락이 수북이 쌓여있는 교실의 풍경을 구경한다. 실제로 사용했던 교과서와 학습 자료, 학교 앞 문방구, 옛날의 교복이 눈길을 끈다.


▲ 7080상가와 저잣거리


일반요금 250원의 천수목욕탕, 주산부기학원과 서라벌라사... 골목을 지나 가게가 죽 늘어서 있는 저잣거리에 들어선다. 이곳에서 지금은 사라진 새벽신문보급소, 새마을철물점, 왕대포집, 삼천리자전차, 삼천리연탄, 경주보건소, 동양기원, 역전파출소, 똘이네분식, 성동술도가, 쪽방 등을 만난다.


▲ 7080상가


7080상가에 바리깡과 가위로 머리를 다듬던 이발소, 서민들이 피로를 풀던 선술집, 장발의 DJ가 음악을 들려주던 옛 다방, 고고장으로 불리던 분위기가 화려한 디스코텍, 교련복과 교복을 입은 남녀 학생이 미팅을 하는 빵집, 돈을 받고 이름을 지어 주던 작명소 등이 있다.


▲ 약전골목, 민속관, 영화관


시간보내기 좋던 만화방, 중고 미싱판매수리소, 따스한 손길과 정성이 함께하던 한의원, 단골손님이 종업원에게 짓궂은 행동을 하는 별다방을 구경하고 언덕 아래로 내려가면 모텔을 리모델링 했다는 민속관과 영화관에도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물품들이 많다.


▲ 군막사


군막사에는 자갈밭에서 머리박고 원산폭격을 하고 있는 군인, 시멘트로 만든 역기와 공중전화기, 사병샤워장에서 옷을 홀딱 벗고 샤워하는 모습, 대대행정실과 PX 등을 재현했다. 내무반에 누워 여유를 즐기는 말년의 병장, 열심히 군화를 닦고 있는 이등병, 반합으로 끓인 라면을 먹는 상병의 모습이 재미있다.


입장료는 성인 7000원, 청소년 6000원, 어린이 5000원이다. 경주로의 여행길에 추억의 달동네(054-748-5002)에 들르면 타임머신을 타고 50년대에서 80년대 초반까지의 골목길과 생활상을 엿볼 수 있다.

 

경상북도>경주시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57969781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경북 청도 와인터널 (2015-02-10 09:47:45)
'웃는 기와' 만나는 국립경주박물관 (2015-02-09 09:2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