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테마여행 > 식도락
자연경관
문화유산
레저
도시여행
식도락
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달달하고 로맨틱한 청도 와인터널

감 와인 한잔 하실래요?
등록날짜 [ 2015년12월23일 15시14분 ]
 
 
 
 
달달하고 로맨틱한
청도 와인터널

 

나는 추운 날씨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 겨울이 그리 달갑지 않다. 펑펑 내리는 하얀 눈도 집에서 볼 때야 예쁘지 직접 그사이를 걸어 다니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는다. 그러나 아쉽지만, 겨울에도 시간은 째깍째깍 흘러간다. 지금 놓치면 다시는 붙잡을 수 없는 오늘이라는 시간.
 
그래. 겨울이라고 이렇게 매주 주말을 겨울잠 자는 곰처럼 지낼 수는 없다.
 
그래서 어느 햇살이 화창한 날 아침, 자꾸만 이불 속으로 기어들어가는 몸뚱이를 간신히 일으켜 세우고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 청도의 유명한 상설 소싸움 경기장
 
 
겨울에도 너무 춥지 않게 여행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어디가 있을까?
잠시 고민을 하다가 불쑥 얼마 전 어딘가에서 들은 청도 와인 터널이 생각났다. 와인을 저장할 수 있는 곳이라면 너무 춥지도 않고 또 덥지도 않을 테니 요즘 떠나기에 딱 좋은 여행지가 아닐까 싶었다.
 

▲ 감으로 유명한 청도는 버스 정류장도 감 모양이다.
 
 
경북 청도는 소싸움과 함께 씨 없는 감 '반시'가 유명하다. 둥글 넓적하게 생겨서 반시라 불리는데, 전국에서 유일하게 씨가 없는 품종이라고 한다. 
 



 
와인터널의 입구로 가니 주변이 온통 감 과수원이고, 청도의 명물 반시 말린 것을 쭉 늘어놓고 판매하고 있었다. 씨가 없다 보니 당연히 곶감을 만들면 매우 부드럽고 먹기도 편하다. 색깔도 고운 반시 곶감.

시식으로 놓인 것이 색깔이 워낙 예뻐 나도 모르게 손이 갔다. 하나 집어먹으니 야들야들한 것이 이성을 잃고 접시를 다 비울 것 같기에 얼른 작은 것 한 팩을 구매했다. 제일 작은 팩은 5천 원으로 가격도 저렴하다. 사실 단 것을 좋아하지 않아 말린 과일에도 손이 별로 가지 않는 편인데, 이것은 보통 먹는 곶감보다 살짝 덜 말라서 향기도 짙고, 보들보들한 게 씹는 맛도 일품이었다.
 

 


 
주차장에서 100M 조금 못 되게 걸어 터널 입구에 도착한다. 이 터널은 대한제국 말기인 1898년에 완공된 것으로, 오르막이라 옛날의 증기 기관차로는 힘에 부치는 길이었던 모양이다. 그래서 1937년 다른 노선을 개통하게 되면서 버려지게 되었고 최근까지 별다른 용도 없이 방치되어 있었다고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청도에서 감 와인을 개발해내 숙성시킬 장소를 물색하던 중 이곳을 재발견하게 된 것. 터널 내부는 연중 15도 전후로 온도가 유지되고, 습도가 늘 70~80%로 일정하므로 와인 숙성에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던 것이다. 그래서 내부를 재정비 하여 2006년부터 이곳을 감 와인 숙성장소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슬픈 역사의 한 장소가 새로운 의미로 탈바꿈한 좋은 케이스인 셈이다. 건설당시 일본의 계획으로 만들어지기는 했지만, 어쨌든 이곳에서 정작 고생하며 피땀 흘려 만든 사람들은 전부 우리민족 아니던가. 기왕이면 그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잘 사용되면 좋겠다.
 

 


 
터널 입구에 들어서자 훅~하며 따뜻하고 습한 바람이 밀려 나왔다. 코끝과 손끝이 얼얼하던 참이었는데, 15도 정도로 온도가 유지되는 이곳은 추운 겨울에도 겉옷을 벗게 만들었다.
 
 



터널 내부는 거의 120년이 다 되어가는 곳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견고해 보였다. 게다가 와인병과 멋진 조명들로 장식되어 있어 은근 로맨틱한 분위기도 풍긴다. 
 
 

 
와인을 그 자리에서 맛보고 낭만을 음미할 수 있는 와인바도 마련되어있다. 추운 곳에 있다가 들어오니 따뜻하고 온화한 느낌에 이곳에서 하염없이 와인이나 홀짝이며 수다를 떨고 싶었지만, 일단 더 안쪽도 궁금해서 들어가 보기로 했다.
 
 

 
바를 지나 조금 더 안쪽으로 들어가면 조명이 설치된 공간이 나오는데, 여기서부터는 몇몇 예술 작품들이 진열되어 있어 유료로 운영되고 있다. 1인당 2천 원. 별로 비싼 금액은 아니지만, 그렇게 대단한 볼거리가 있는 것도 아니므로 무료로 운영되는 게 더 좋은 이미지를 주지 않을까 싶다.
 
 

 
감 와인을 숙성시키고 있는 통들은 안쪽 유료공간에 위치하고 있다.

 

 
내부에는 어린이들이 솜씨를 자랑해 놓은 작품들이 야광으로 빛나고 있으며,  가장 안쪽에는 조그만 규모의 레이저쇼가 시연되고 있다. 그러나 몇몇 설치물엔 불이 꺼져 있는 등 관리가 잘되지 않는 것 같아 아쉬웠다.
 

 


▲ 몇 점의 세라믹 작품들도 놓여 있었다.
 
꽤나 멋진 작품들도 있었는데, 이 다도세트는 매우 특이해서 하나 구입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숙성된 와인을 병에 담아 상품화 한 것들이 보관되고 있다.
그 사이에 조명을 설치해 나름 독특한 분위기를 풍긴다
 

 

 
유료 공간을 모두 구경하고 다시 와인바가 있는 곳으로 나왔다. 이곳이 이 터널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다. 시간에 쫓긴다면 터널 끝까지 들어가지 않고 이곳에 앉아 감 와인이나 한두 잔 맛보고 가도 괜찮을 듯하다.
 

 


우리도 와인 두 잔을 주문했다. 처음 와인터널이라는 이름을 들었을 때는 그냥 일반 와인인 줄 알았는데, 재료가 감이라는 사실에 맛을 보지 않을 수 없었다. 일반 와인은 한 잔에 3천원, 스페셜 와인은 4천 원, 치즈 안주 접시는 5천 원이다.
 

 


▲ 치즈 플레이트. 여러 치즈와 달달한 말린 감 그리고 감 초콜릿이 함께 나온다
 

 
우리는 레귤러와 스페셜을 주문했는데, 레귤러 와인에서 감 향이 조금 더 짙게 나고 맛도 달다. 스페셜 와인은 감 특유의 향이 덜나고, 달기도 덜 해서 진짜 와인과 살짝 더 가까운 느낌이다. 그렇다고 완전히 드라이한 것은 아니고 여기에도 단맛이 남아있다. 레귤러는 디저트 와인처럼 당도가 높아서 여름철에는 유럽에서 맛볼 수 있는 무스카트 (단맛의 화이트 와인) 아이스크림처럼 얼려 먹어도 좋지 않을까 싶다.
 
한정판으로 나오는 아트와인과 감을 겨울 서리가 내릴 때까지 놔뒀다가 만들어 당도가 훨씬 높은 아이스 와인은 맛보지 않았지만, 감 와인은 전반적으로 단맛이 나는 술이었다. 따라서 달달한 맛을 좋아하는 분들께는 솔깃한 소식이 아닐까 싶다.
 




 
 
와인 터널은 늘 15도 정도로 온화한 온도를 유지하고 있으므로 겨울에는 온기를 찾아, 여름에는 피서지를 찾아 연중 훌륭한 여행지가 되어 주는 것 같다.
 
올 크리스마스에는 감 와인과 함께 청도 와인터널에서 달달한 시간을 보내보는 건 어떨까?

  
토종감자 작가

 

경상북도>청도군
토종감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55493883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항구도시 목포의 5미(味) 홍어 (2016-05-31 09:54:58)
3대째 내려오고 있는 순천 맛집 화월당 (2015-12-14 15:4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