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전라권 > 전북
광주
전북
전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탑사 만나는 진안 마이산 산행

전북 진안 여행
등록날짜 [ 2016년01월05일 17시06분 ]

 

 

 

 

탑사 만나는

진안 마이산 산행

 

 

12월 15일, 청주 행복산악회원들과 함께 전라북도 진안군에 있는 마이산 산행을 다녀왔다.

마이산(馬耳山)은 산태극, 수태극의 중심지인 명승 제12호로, 말의 귀처럼 생긴 암마이봉과 수마이봉이 100여 년 전 이갑용 처사가 쌓아올린 80여 개의 돌탑들과 어우러지면서 멋진 풍경을 만들고 있다.

 

아침 7시, 집 근처에서 출발한 관광버스가 중간에 몇 번 정차하며 회원들을 태운다. 저녁에 열리는 총회 때문에 청주에서 비교적 가까운 산을 찾은 날이었는데 하필 시내에서 차가 서행을 거듭한다. 통영대전고속도로 인삼랜드휴게소에 들른 후 행복한 산행 하며 형제처럼 정을 나누자는 달콤 회장님의 인사에 이어 석진 산대장님의 마이산 소개와 산행일정 안내가 이어진다.

 

익산·포항고속도로 진안 나들목을 빠져나온 관광버스가 예정 시간 보다 늦은 10시 30분경 진안읍에서 가까운 북부 주차장에 도착한다. 

 


 

▲ 봉두봉 거쳐 탑사로

 


 

탑사 구경이 목적인 사람들은 마령면의 남부 주차장을 출발해 금당사, 탑영제, 탑사, 은수사를 거쳐 북부 주차장으로 가고, 산행하는 사람들은 남부 주차장에서 고금당, 비룡대, 봉두봉, 탑사, 은수사를 거쳐 암마이봉에 올랐다가 북부 주차장으로 도착하는 것이 일반적인 코스다. 하지만 행복산악회원들은 아침까지 내린 비와 흐린 날씨를 고려해 북부 주차장에서 옆길로 봉두봉을 산행하고 탑사와 암마이봉에 올랐다가 남부 주차장으로 내려오기로 한다.


차에서 내려 짐을 꾸리고 기념촬영을 한 뒤, 붙당골을 지나는 서쪽의 산길로 접어들면서 산행이 시작됐다. 언덕을 오르면 땀으로 인해 겉옷을 벗어야 하고, 오락가락하는 날씨에 길마저 미끄러웠다. 이정표가 서 있는 삼거리에서 왼쪽으로 가면 전망대 정자, 고금당, 탑영제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봉두봉 (높이 540m)을 만난다. 봉두봉에서 탑사 방향은 경사가 급한 내리막길이 이어지며 왼쪽으로는 벌거벗은 암마이봉이 있다.

 


 

▲ 탑사

 

▲ 탑사 앞 볼거리

 


 

산길을 내려서면 일자형과 원뿔형 돌탑들이 늘어선 탑사의 전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마이산탑(전라북도기념물 제35호)은 이갑용 처사가 혼자 불규칙한 자연석을 쌓아 올린 돌탑으로, 거센 강풍이 불어도 무너지지 않는다. 높은 곳에 있는 대웅전과 산신각 뒤편의 천지탑은 이곳에서 제일 키가 큰 부부탑 한 쌍이다. 


탑들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신비스럽고 궁금한 게 참 많다. 어떻게 저렇게 높은 곳까지 혼자서 돌탑을 쌓았는지, 어떻게 이토록 오랜 세월을 견뎌내고 있는지, 왜 약간 기울게 쌓은 것인지…. 

 

마이산은 자갈 성분의 암석이 떨어져 나가 암벽에 벌집처럼 구멍이 생기는 '타포니 지형'을 대표하는 곳이다. 탑사 앞 오른쪽 위를 올려다보면 지름이 제법 큰 구멍과 작은 돌탑, 불상들이 보인다.

 


 

▲ 은수사와 수마이봉·암마이봉

 

 

마이산의 동봉인 수마이봉(높이 667m)과 서봉인 암마이봉(높이 673m)은 가까운 거리에서 마주 보고 있다. 왼쪽 아래편의 탑사와 오른쪽의 나도봉을 끼고 언덕길을 걸어 매표소를 지나면 은수사 뒤편으로 수마이봉이 우뚝 서 있고, 청실배나무에서 사찰 방향을 바라보면 암마이봉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은수사는 새로운 나라를 꿈꾸던 태조 이성계가 샘물을 마시고 '은과 같이 맑다'고 하여 이름 지어진 사찰이다. 이곳에는 극락전, 대웅전, 산신각과 치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법고, 이성계가 심었다는 청실배나무(천연기념물 제386호)와 줄사철나무군락(천연기념물 제380호)이 있다.

 


▲ 화엄굴 거쳐 암마이봉까지

 


 

은수사 뒤편의 계단 끝에 있는 언덕이 북부 주차장, 암마이봉, 화엄굴로 가는 갈림길이다. 이곳에서 남쪽으로 흘러간 물은 섬진강, 북쪽으로 흘러간 물은 금강으로 향한다는 것도 재미있다. 

 

화엄굴은 수마이봉의 암벽으로 100m가량 올라간 곳에 있는 자연동굴이다. 낙석 위험 때문에 출입을 제한하고 있으며, 사철 흘러나오는 약수를 마시면 아들을 얻을 수 있다는 전설도 전해 내려오고 있다.

 


 

마이산은 시대에 따라 신라 때는 서다산, 고려 때는 용출산, 조선시대부터는 마이산이라 하였고, 계절에 따라 봄에는 돛대봉, 여름에는 용각봉, 가을에는 마이봉, 겨울에는 문필봉(文筆峰)이라 한다.

 

화엄굴에서 내려와 맞은편의 암마이봉으로 향한다. 가까운 거리지만 정상을 쉽게 내줄리 없다. 한참 동안 오르막길에서 숨을 헐떡여야 표석과 돌탑이 맞이하는 정상에 설 수 있다. 짧은 시간이지만 태양이 고개를 내밀어 반가웠다.

 


 

▲ 탑영제와 고금당


 

정상에서 내려와 일부 회원들은 암마이봉을 우회하고 나머지 회원들은 다시 은수사와 탑사를 거쳐 탑영제로 향했다. 탑영제는 마이산을 천연 탑으로 하는 그림자가 드리우면 선경이 되는 저수지로, 특히 벚꽃이 만개했을 때 호반의 정취가 무척 아름답다. 제방 앞쪽의 나뭇가지 사이로 고려 말의 고승 나옹선사가 수도했다는 고금당(나옹암)이 모습을 드러낸다.

 


 

▲ 금당사

 


 

남부 주차장으로 가는 길가에서 신라시대의 고찰 금당사를 만난다. 금당사는 금산사의 말사로, 340년 전 고금당 터에서 이곳으로 옮긴 사찰이다. 이곳에는 금당사목불좌상(전라북도유형문화재 제18호), 금당사괘불탱(보물 제1266호), 금당사석탑(전라북도문화재자료 제122호)이 있다.


1시 15분경 상가 끝에 있는 남부 주차장에 도착하여 느린 마을 막걸리로 간단한 뒤풀이를 했다. 1시 40분 출발한 관광버스가 경부고속도로 신탄진휴게소에 들르며 부지런히 달려 3시 40분 청주에 도착하기까지 차 안에서 1부 총회가 진행되었다.

 


 

▲ 기념품으로 받은 카메라 가방


 

사천동 신가네참갈비(043-291-2244)에서 진행된 2부 총회는 참석한 회원들 모두에게 최고급 배낭, 고어텍스 재킷, 장갑, 의자 등 기념품을 골고루 나눠주며 행복을 듬뿍 선물하였다. 전체에게 나눠줄 만큼의 고급 수건과 화분 퇴비를 준비한 회원도 있었다. 이날 나도 산행 후기 열심히 썼다고 고급 카메라 가방을 선물 받았다. 임원진의 마음 씀씀이가 무척 고마웠다. 


‘손뼉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고 청주행복산악회는 회원 모두가 물심양면으로 협조하고 임원진이 앞장서 봉사하며 행복을 스스로 만들어낸다. 이날 회원들은 맛있는 갈비만큼이나 많은 정을 나눴고, 행복산악회의 산행에 자주 참여하며 행복한 시간을 계속 이어나가자는 다짐으로 하루를 마무리했다.

 

변종만 작가

 

전라북도>진안군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4448528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전라북도 진안고원의 운장산 (2016-05-31 10:29:24)
덕유산 설경 따라 걷는 길 (2015-12-21 10:57: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