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축제여행 > 겨울
여름
가을
겨울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이한치한, 이게 바로 대관령의 겨울!

등록날짜 [ 2016년02월03일 12시15분 ]
 
 
 
이한치한(以寒治寒)
이게 바로 대관령의 겨울!




 
올겨울은 꼭 강원도에서 눈 구경을 하리라 벼르고 별렀는데, 아쉽게도 이상기후로 눈이 전혀 내리지 않고 있다. 남쪽의 폭설 소식이 무색하게 원조 눈의 왕국 강원도에는 눈이 오질 않아 조금 아쉽지만, 그래도 눈꽃 축제를 찾아 나서기로 했다. 눈이 안 오는데 무슨 눈꽃 축제냐 하겠지만, 눈꽃 축제는 스키장처럼 인공눈을 사용하기 때문에 날씨만 추우면 별문제 없이 개최된다.
 

 


 
대관령 가는 길에 눈발이 살짝 흩날리기에 제주도의 폭설이 올라왔나 싶어 은근히 기대했다. 하지만 그게 전부였다. 그래도 때는 한파가 전국을 강타하여 문밖에 나서면 순식간에 귀가 떨어져 나가고 손가락이 사라질 것만 같았고 일단은 하얀 눈이 쌓여 있어 진짜 겨울 나라 속으로 들어온 듯했다.
 

 


 
대관령 눈꽃축제는 1993년 시골 청년들 몇몇이 모여 시작한 것으로, 올해로 24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대관령이라니 왠지 목장이 있는 산 위에서 축제가 진행될 것 같지만 메인 행사는 대관령면의 '송천'이라는 지방천 위에서 열린다.
 
꽁꽁 언 하천 위에 눈을 뿌려 눈 조각장을 만들고, 빙판 위에서는 얼음 썰매나 전동카 등 여러 가지 놀이를 즐길 수 있다. 규모가 그리 크지 않은 소박한 축제지만, 올해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준비하며 규모를 조금 키워 진행한다고 한다.
 

 

눈꽃 축제 요금표
 

 
입장료는 4천 원이고, 각종 놀이는 대부분 5천 원 선이다. 입장권과 놀이를 전부 이용할 수 있는 자유이용권이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조금 남는다.
 

 

 
눈꽃 축제에서 눈 조각상만 보고 가기에는 조금 아쉬운 감이 있으므로, 우리는 고심 끝에 스노우봅슬레이와 빙판 전동카를 타보기로 했다. 아이들과 함께한 가족들이 대부분이었으나, 사실 눈 놀이는 어른들에게도 즐겁지 않을 이유가 전혀 없지 않은가. 봅슬레이장으로 내려가는데 축제 마스코트인 눈동이가 눈에 띄어 같이 사진도 찍었다.
 

 




 
눈썰매는 5천 원에 무제한으로 탈 수 있는데, 봅슬레이는 계속 타면 트랙이 마모되어서인지 5번으로 제한되어 있었다. 그래도 눈썰매보다는 조금 더 스릴 있어 아이들은 물론 성인들이 즐기기에도 적합한 것 같다.
 

 



 

 
포토존으로 움집도 준비되어 있다. 매우 조그만 공간이라 남편은 덩치가 커서 포기했고, 나는 사진을 위해 이 한 몸 바쳐 기어들어가야 했다. 신기하게도 별것 아닌 짚으로 된 텐트인데도 안이 꽤 따뜻하다.
 

 

 
이것은 빙판 위에서 타는 전동카이다. 세그웨이 비슷한 것과 전동카 중에서 하나를 고를 수 있는데, 전동카가 속도가 조금 더 빠르다기에 전동카를 선택했다. 다만, 사이즈가 어린이용이라 의자 뒤쪽에 걸터앉아야 하고, 발이 발판 위에 다 들어가지 않는다는 게 함정.

얼음 놀이장 주변에는 여러 간이 음식점 텐트들과 빙어잡이 체험도 있어 눈 놀이를 즐기다가 추위를 녹이며 식사도 하고 체험도 즐길 수 있다.
 

 

 
놀거리를 즐기고 이번에는 눈 조각 전시장으로 향했다. 입구의 독립문을 지나면 눈으로 전통 골목길을 재현해 놓았는데, 그 사이를 걸으니 정말 눈이 가득 내린 시골 길을 걷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스노우 키즈파크에는 디즈니성과 어린이들의 대통령인 뽀로로 캐릭터들이 자리 잡고 있었다. 꽤 정교하게 만들어진 캐릭터들이 아이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하고 있었다.
 

 

 
 
눈의 미로는 나름 커서 중간중간 길을 잃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러나 미로의 가장 재미있는 부분은 높은 곳에 올라가 다른 사람들이 헤매는 걸 감상하는 것!
 
 
 



눈꽃축제에는 눈이 아니라 얼음으로 만든 미끄럼도 준비되어 있다. 비닐 포대 한 장을 깔고 타는 거라 엉덩이가 좀 아프긴 하지만 속도가 빨라 스릴 만점이다.
 

 

 
 
여러 명이 들어갈 수 있는 꽤 큰 이글루도 있다. 차가운 얼음집이 추위를 막는데 뭐 그리 큰 도움이 될까 싶었지만, 정말이지 이글루 안은 놀랍도록 따뜻하다. 안에서 사람들이 더운 입김을 뿜어내는데도 얼음이 녹지 않고 그대로 유지되는 것도 신기했다.
 

 


 
평창 동계 올림픽을 기념하여 올림픽 경기 종목인 컬링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스톤을 미끄러뜨려 원 안에 멈추는 위치에 따라 득점하는 경기인데, 볼링처럼 친구들과 가볍게 즐기기에 좋은 스포츠이다.
다만, 이날은 야외에서 무료로 진행되는 것이다 보니 컬링 전용 신발이 없어 빙판 위에서 무거운 스톤을 밀어내기가 엄청나게 어려웠다. 스톤에 오히려 사람이 밀려 넘어지기가 일쑤. ^-^; 그래도 가족, 친구들과 모여 넘어지고, 응원해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그 외에도 주말에는 크로스 컨트리 즉, 산 위에서 내려오기보다는 평평한 길을 걷도록 설계된 스키를 체험해 볼 수 도 있다. (유료) 

추운 겨울, 춥다고 움츠려있기보다는 가족, 친구들과 함께 겨울 축제장을 찾아가 웃음으로 추위를 잊어보는 것도 즐거운 겨울나기의 좋은 방법인 것 같다. 
 
토종감자 작가 
 
Information
대관령눈꽃축제 www.snowfestival.net
기   간 : 2016년 2월 10일까지
입장료 : 4천 원, 각종 놀이 시설 3천 원~5천 원
 
강원도>평창군
토종감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68575961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하얼빈 빙등제, 한국에서 즐기다! (2016-02-24 13:50:28)
국내 겨울 이색축제 '부산 해운대 북극곰 수영축제' (2016-01-15 16:1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