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경상권 > 울산
대구
울산
부산
경북
경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상고대가 아름다운 울산 가지산

울산 겨울여행
등록날짜 [ 2016년02월12일 13시15분 ]

 

 

 

상고대가 아름다운 울산 가지산

   

석남터널입구-중봉-가지산-원점회귀(편도 3.1km구간으로 왕복 6.2km)

 

 

 

▲가지산에서 바라본 고헌산 방향

 

한라산 설경을 만나기 위해 먼 나들이를 떠났고 하필 눈을 찾아 제주도에 머물던 날, 사진 한 장을 전송받았다. 부산 근교산에 눈이 내린 것이다. 근교산에 눈이 내리길 겨울이 시작되면서부터 기다려야 했을 만큼 올해는 꼭 가지산 상고대를 만나고 싶은 마음이 절실했다.


 

제주도를 다녀온 후 깜빡 잊고 있었다. 부산 근교에 눈이 내렸다는 사실을….  가지산 등산을 가자는 말에 여행 후유증으로 쉬어 간다며 동행을 하지 않았는데, 때마침 가지산 상고대 사진이 전송된 것이다. ', 울산에 눈이 왔었지.' 그리하여 다음 날 일정을 미루고 아침이면 상고대에 찾아가리라 마음먹었다.


▲ 울산~밀양간 24번국도에서 바라본 가지산 전경

 

경부고속도로 서울산IC(삼남)에서 하차 후 24번 울산-밀양간 국도를 따라 진입, 덕헌교차로에서 빠져 석남터널 입구 내 도로변에 주차(울산 울주군 상북면 덕현리 산 239-9)한 후 산행을 시작한다. 이미 많은 산객이 찾아온 터널 입구 식당가 주변에는 주차 공간이 없어 도로를 따라 조금 더 내려선 후 주차를 하고 산행을 준비한다.


가지산을 가장 짧게 오를 수 있는 코스가 필요했다. 햇살이 중천에 걸리면 상고대는 사라질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울산에서 밀양 경계인 석남터널 입구에서 오른편 산자락을 이용해 석남터널-중봉-가지산 정상을 다녀오는 총 6.2km 구간을 따라 오르기로 결정하였다.


▲ 석남터널 위 상고대 전경

 

▲ 석남터널 입구 오른쪽으로 들어서면 등산로가 나온다.

 

▲ 터널에서 오른편으로 진입하면 만나는 등산로

가지산에 오르는 가장 가까운 등산로가 바로 석남터널 입구에서 시작된다. 석남터널 입구에서 오른편으로 들어서면 나무데크가 기다리고 있으며, 데크길을 따라 오르다 보면 중봉을 거쳐 정상에 이르게 된다.


아이젠과 스패츠를 착용하고 데크로 올라서니 입구부터 빙화세상이 펼쳐진다. 영롱한 빛을 발산하는 나뭇가지마다 빙화가 피어 반겨준다.


경상남도 밀양시 산내면과 울산광역시 울주군 상북면, 경상북도 청도군 운문면 경계에 있는 가지산(1,241m)은 태백산맥 여맥에 딸린 산으로 사색사계가 또렷한 산이다. 가지산은 운문산(1,190m), 천황산(1,189m), 고헌산(1,033m), 신불산(1,081m), 간월산(1,069m), 영축산(1,081m) 등 주변에 1,000고지가 넘는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 '영남 알프스'라고도 부른다.


▲ 시작부터 가파른 나무데크길이 이어진다.

 


가지산(加智山)은 본래 '석안산(石眼山)'으로 알려져 있다. 신라 헌덕왕 16(824) 남종선 시조 도의국사가 중국에서 37년간 수행정진 후 석안산 남쪽에 절을 창건하니 '석남사(石南寺)'라 불렀다는 기록을 통해 옛 산 이름이 석안산이었음을 짐작 할 수 있는 것이다.

 

그 외 또 다른 이름으로 천화산(穿火山실혜산(實惠山석민산(石眠山) 등으로 불리기도 하였으며, 1979년 가지산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 중봉으로 오르는 등산로 주변으로 빙화가 피어있다.

 

등산로를 크리스털로 만들어 놓은 듯한 착각에 빠져든다. 나뭇가지는 바람에도 동요하지 않을 만큼 얼음꽃인 빙화를 피워내 햇살에 따라 반짝인다. 한파 그리고 눈과 비가 내린 산에서 만나는 빙화는 절간에 울리는 풍경소리처럼 간간이 불어오는 바람따라 '띵띵' 소리를 내며 춤을 춘다. 크리스털로 만든 얼음왕국이 있다면 아마도 이 길 끝자락에 있을 듯싶다.


▲ 철쭉군락지 앞 중봉으로 오르는 나무데크 계단


석남터널을 시작으로 완만한 등산로는 석남사에서 올라오는 산길과 합류하여 계속해서 이어진다. 첫 번째 쉼터 주변은 철쭉 군락지이다. 가지산 철쭉나무 군락지는 천연기념물 제462호이며, 이 일대에는 약 220,000여 그루가 군락을 형성하고 있어 5월 중순~말 철쭉이 만개해 장관을 이루곤 한다.




 

철쭉군락지를 지나 본격적으로 중봉으로 향하는 나무데크 계단을 따라 오른다. 제법 긴 나무데크 계단이 이어진다. 주변을 따라 미세한 물방울이 한파에 노출되면서 얼음꽃이 피어나 천국의 계단을 딛고 오르는 듯 상고대가 형성되어 있다.

 


 

 

가지산 중봉에 도착하다

 

 

▲ 중봉에서 바라본 전경

 

가지산 중봉에 도착하니 크리스털 빙화는 사라지고 한파에 쌓이고 싸여 만들어진 설화가 산발적으로 보이기 시작해 걸음을 옮길 때마다 색다른 풍경을 그려낸다.


코발트빛 하늘을 배경으로 밤새 바람이 조각하여 만든 환상적인 겨울산 전경에 탄성이 절로 터져 나온다. 설화를 시선 가득 담아가며 중봉에 올라서니 제법 바람이 차다.

 


금방이라도 세상을 얼려 버릴 듯한 바람은 절묘한 눈꽃을 조각하였고 알록달록 등산복을 차려입은 산객은 이들이 그려낸 순백의 공간 속으로 숨어든다.


 

 


 

 

중봉을 내려서다


 

 

중봉을 넘어서자 정상까지 또 한 번 내려선다. 눈꽃은 잠시 빙화로 바뀌었고 햇살에 녹아난 눈은 등산로를 따라 흐른다.


질퍽해진 등산로를 따라 걷다 보면 정상을 오르는 오르막길을 만나게 된다. 정상에 올라서면 기암괴석이 우뚝 서 있고 주변으로는 기묘한 바위 능선이 이어진다.

 

상고대는 5c 전후, 습도 60% 이상 되는 조건에 산봉우리구름이 앉아 있을 경우에 생겨난다. 이른 시간 등산을 하여야 할 만큼 12시가 넘어서면 상고대는 금방 녹아 버린다. 출발지점인 터널부터 중봉까지는 상고대(Hard rime), 중봉에서 가지산 정상 구간에는 나무서리(hoar frost)가 장관을 이룬다.


▲ 정상 전경

 

 


 

정상에 서다

 

 

▲ 정상에는 2개의 정상석이 있으며, 서로 산 높이가 다르다.

 

정상에 오른다. 가지산 정상에 오르면 사방팔방 어깨를 나란히 하는 산 능선을 조망할 수 있을 만큼 탁월한 조망권을 가지고 있다.


멀리 동해의 일출까지 두루 조망되며, 대부분의 '영남 알프스'라 불리는 고봉들이 서로 능선을 내어주며 이어진다.

 

정상에서 헬기장을 거쳐 주변 풍경을 조망해본다. 지난가을, 산객을 불러 모았던 억새의 흔적 위에도 새하얀 눈이 내려앉았다. 작은 나뭇가지도, 큰 소나무도 온통 설화가 내려앉아 겨울을 노래한다.

 

배낭 속 따뜻한 물로 커피 한 잔 마시려는데, 바위틈으로 산새 한 마리 빤히 나를 응시하고 있다. 겨울은 외롭다. 산새에게도 그리고 나에게도 …….

 









하산하는 길, 햇살에 녹아난 눈이 제법 흘러내려 길을 질퍽하게 만들어 놓았다. 탄성을 지르며 올라서 만났던 상고대는 물방울이 되어 뚝뚝 떨어졌고, 음지에만 그나마 조금의 상고대가 남아있을 뿐이었다.

 

 

안정호 작가

http://blog.daum.net/okgolf

 

울산광역시>울주군
안정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63533093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울산으로 떠나는 여행 (2016-07-22 14:05:23)
몽환적 해무는 없지만, 지금의 대왕암공원에서 (2014-12-17 09:2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