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제주권
수도권
충청권
전라권
경상권
강원권
제주권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제주 서귀포 새연교와 새섬

새로운 인연 만들어가는 새연교와 새섬
등록날짜 [ 2016년02월24일 15시45분 ]
 
 제주 서귀포 새연교와 새섬
 
 

서귀포항의 랜드마크인 새연교는 해가 지면 가 볼것이 별로 없는 제주도에 밤이 되어도 찾아갈 수 있는 몇 안 되는 명소 중 하나입니다. 제주 전통 고깃배인 '태우'를 형상화하여 만들어졌으며 '새로운 인연을 만들어 가는 다리'란 의미로 '새연교'라 하였다고 합니다. 서귀포항 앞 새섬을 찾는 관광객들과 서귀포가 아름다운 인연을 맺고자 하는 취지로 세워졌으며, 새섬에는 약 1.2km의 산책로와 곳곳에 조명도 설치되어 있어 낮에는 물론 밤에도 아름다운 서귀포항의 야경을 즐길 수 있지요.


 

 

 

지난 예능프로그램인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닉쿤과 빅토리아가 알콩달콩 사랑 다툼을 나눈 곳이기도 하여 제주를 찾는 연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러기에 이제 새연교는 새로운 인연을 만들어 주는 다리이기보다는 '사랑을 돈독히 해주는 다리'로서의 역할로 바뀌어 가고 있지요.

 


 

제주를 찾는 연인들이라면 놓치지 않고 찾아와 새연교에서 둘의 사랑이 계속 이어지기를 기원하며 다리를 건너보는 것도 의미가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새연교에서 바라보는 제주의 겨울 바다는 묵직한 적막함이 깃들어 있습니다. 나를 되돌아보게 하는 바다. 그곳에 서서 지난 2015년의 여정들을 되돌아봅니다. 마치 가속기가 돌아가듯 빠르게 스쳐 지나가 이제는 추억이 되어버린 나날들. 갈수록 시간은 전광석화처럼 빠르게 지나갑니다.




서귀포항 앞에서 묵묵히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새섬'은 한자로는 '초도(草島)'라고 합니다. 초가지붕을 엮는 '새(草)'가 많아 새섬이라고 불리고 있는 아주 작은 무인도입니다.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어 거닐기 좋고 새연교를 건너가는 김에 한 바퀴 돌아보며 바뀌어 가는 제주 바다 풍경을 둘러보는 것도 좋습니다. 길지 않은 코스이기에 부담이 없고 모처럼 연인과 대화를 나누며 둘만의 시간을 가져보기에도 좋은 곳입니다.






제주를 찾아오는 여행객들의 패턴이 무리한 여행코스를 잡아 정신없이 둘러보다 돌아가는 것에서 벗어나 점점 제주의 자연과 함께 힐링하며 머물다 가는 것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그만큼 제주의 참다운 매력을 느끼는 여행객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겠지요.





제주여행을 나만의 스토리로 한 줄 한 줄 채워 나가보는 것도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제주는 그 조건이 가장 어울리는 최상의 조건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서귀포의 가장 핫한 코스 중 하나이기도 한 새연교와 새섬은 먹거리와 볼거리들이 가득합니다. 제주도의 삼대폭포 중 두 곳(정방폭포, 천지연폭포)이 이곳에 있고 이중섭거리, 칠십리공원, 자구리해안 등 이 모든 것을 아우르는 약 5km 구간의 유토피아로가 조성되어 있지요.

 


 

 

먹거리로는 주변에 '아랑조을거리'라는 다양한 제주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먹거리 타운도 있고 전국 재래시장 최고 매출을 올렸던 매일올레시장 역시 가까이에 있어 자신의 취향에 맞게 둘러 볼 수 있습니다.




제주도에서 쉽게 볼 수가 없는 아름다운 야경은 보너스입니다. 서귀포항과 새연교의 야경은 아쉬운 제주의 밤을 계속해서 이어 나갈 수 있지요. 또한, 서귀포항 주변에는 싱싱한 회를 취급하는 횟집타운이 있어 연인과 함께 싱싱한 회에 소주 한 잔 기울이면 더없이 좋을 것입니다. 

 

공정욱 작가

제주특별자치도>서귀포시
공정욱>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37574438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산소방울 톡톡 '제주도 사려니숲길' (2016-10-05 16:11:56)
겨울, 제주에 펼쳐진 감귤빛 향연 (2016-02-24 11:4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