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강원권
수도권
충청권
전라권
경상권
강원권
제주권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운탄고도와 하늘길, 백운산과 마운틴탑

운탄고도와 하늘길 걸으며 백운산 정상과 마운틴탑을 만나다
등록날짜 [ 2016년03월09일 10시31분 ]



운탄고도와 하늘길, 백운산과 마운틴탑

 

  

지난 2월 2일, 청주 행복산악회원들이 정선의 운탄고도와 하늘길을 걸으며 백운산 정상과 마운틴탑을 둘러보는 산행을 다녀왔다. 아침 7시 용암동 집 옆에서 출발한 관광버스가 중간에 몇 번 정차하며 회원들을 태우고 북쪽으로 향한다. 늘 그렇듯 가래떡, 콜라비, 고구마말랭이, 한과, 쿠키, 사과와 입맛에 맞춘 커피가 자리로 배달되고 주변 사람 잘 만난 회원들은 김밥과 곶감까지 맛봐 입이 즐겁다.

 

평택제천고속도로 천등산 휴게소에 들르며 부지런히 달리는 차 안에서 늘 안전산행을 당부하는 달콤한 회장님의 인사, 석진 산대장님의 산행안내와 다음 일정소개가 이어졌다. 누구나 행복이 최고의 선물이다. 행복을 앞에 내건 산악회의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주변 사람들과 행복이 묻어나는 이야기를 도란도란 나누며 10시 15분경 만항재에 도착했다.

  

 

▲ 만항재 풍경 

 

만항재는 우리나라에서 일반인이 차량을 이용해 갈 수 있는 가장 높은 고개이다. 강원도의 정선군, 영월군, 태백시가 만나는 높이 1,330m의 고갯마루에 백두대간 만항재 표석이 서 있다. 차에서 내려 산행준비를 하고 야생화축제를 알리는 하늘숲공원을 카메라에 담았다.

 

 

▲ 운탄고도를 걸어 

 

 

겨울 산행은 눈이 있어야 흥이 나는데 올해는 유난히 강원도의 높은 산에 적설량이 적다. 산행을 시작하면 한눈에 들어오는 우리나라에서 여섯 번째 높은 함백산(높이 1,573m)의 정상에도 눈이 없다. 그나마 응달 길에는 눈이 쌓여 있어 내딛는 발걸음에 힘이 들어간다.

 

산행하며 의미부여에 따라 확연히 달라진다는 것을 실감한다. 만항재에서 함백역까지 평균 해발고도 1,100m의 고원 산길 40여km 구간이 석탄을 운반하던 운탄고도다. 사람의 발길이 끊기면 사라지기 마련인데 한동안 내팽개쳤던 산길이 구름 위 양탄자를 걷는 운탄고도로 탈바꿈하며 찾는 이들이 많아졌다. 

 

 

▲ 백운산으로 

 

 

만항재에서 10.1㎞를 걸어와 백운산 정상을 1.6㎞ 남겨놓은 지점에서 운탄고도와 하이원 하늘길이 연결된다. 백운산으로 향한 사람이 몇 되지 않아 아내와 운탄고도와 하늘길이 만든 호젓한 숲길을 걸으며 오감이 충만한 겨울을 만끽한다. 청주에서 늘 우암산(높이 353m)만 바라본 사람들에게는 1,000m가 넘는 산길 그 자체가 차마고도다. 전망대에 오르면 장산(높이 1,411m)과 매봉(높이 1,271m)이 눈높이를 나란히 한다.

 

어린아이들이 왜 사랑스러울까. 순박하고 때 묻지 않은 진솔한 삶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가끔 그런 시를 만나면 가슴이 뭉클해진다. 발걸음을 멈추고 임길택의 ‘거울 앞에 서서’를 조용히 읊조린다.

 

 

아버지 하시는 일을

외가 마을 아저씨가 물었을 때

나는 모른다고 했다

 

기차 안에서

앞자리의 아저씨가

물어왔을 때도

나는 낯만 붉히었다

 

바보 같으니라구

바보 같으니라구

 

집에 돌아와

거울 앞에 서서야

나는 큰소리로 말을 했다

 

우리 아버지는 탄을 캐십니다

일한 만큼 돈을 타고

남 속이지 못하는

우리 아버지 광부이십니다

 

 

▲ 백운산 정상 풍경 

 

 

바람꽃 길을 지나 백운산(白雲山)정상에 도착한다. 백운산(높이 1,426m)은 전국에 같은 이름이 많은데 강원도 영월군 상동읍과 정선군 고한읍에 걸쳐있는 산 위에 늘 흰 구름이 끼어 있어 붙여진 이름으로 남동쪽의 함백산(높이 1,573m), 북서쪽의 두위봉(높이 1,466m), 북동쪽의 대덕산(높이 1,307m)과 함께 높이 솟아 있다. 정상에서 바라보는 하이원 스키장의 마운틴탑, 밸리탑, 밸리허브와 함백산 줄기의 풍경이 멋지다. 삼각대를 챙겨온 덕분에 아내와 함께 정상의 표석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남겼다.

 

 

▲ 마운틴탑까지 

 

 

하이원스키장의 마운틴탑(높이 1,376m)은 백운산 정상에서 1.6㎞ 거리에 있다. 정감이 가는 눈길을 걸어 360도 회전하는 전망레스토랑 앞에 서면 슬로프가 세 갈래로 펼쳐진다. 마운틴탑은 주변에 멋진 조형물들이 많아 추억남기기에 좋다. 영상통화로 마운틴탑과 스키장을 구경한 손녀의 감탄사를 들으니 힘들게 올라온 보람이 배가 된다.

 

마운틴탑 옆에 1.4㎞ 거리의 도롱이 연못을 알리는 이정표가 서 있다. 도롱이 연못은 무너져 내린 탄광의 지하갱도에 물이 차오르면서 생긴 함몰습지다. 도롱이연못과 연결되는 화절령은 영월의 상동과 정선의 사북을 잇는 고개로 봄날 산나물 뜯으러 나온 여인들이 지천으로 널린 진달래를 꺾었대서 ‘꽃꺼기재’로 불린다.

 

 

 

▲ 곤돌라 타고 마운틴콘도로 

 

 

도롱이연못과 화절령을 거쳐 폭포주차장으로 걸어가야 하는데 몸이 따라주지 않는다. 일정에 맞추면 좋지만 가끔 샛길로 빠지는 재미도 쏠쏠하다. 마운틴탑에서 곤돌라에 올라 20여 분이면 마운틴콘도 앞 스키하우스로 실어다준다. 곤돌라를 타고 내려가며 바라보는 스키장과 먼 산의 풍경도 볼거리다.

 

 

▲ 강원랜드 풍경 

 

 

마운틴콘도에서 내국인 출입 카지노가 있는 강원랜드까지 아스팔트 길을 지루하게 걷는다. 산행의 말미에 산골에서 관광의 중심지로 발전한 강원랜드를 구경하고 4시 20분경 일행들을 만나 제천으로 향했다. 좋은 음식점은 맛이 있고 양이 많아야 한다. 누가 사면 어떨까만 달콤 회장님과 석진 산대장님이 제천시 청전 교차로 앞 소양강 닭갈비(043-646-3990)에 정을 진하게 나눌 수 있는 뒤풀이 자리를 마련했다.

 

평택제천고속도로 금왕휴게소에 들르며 빠르게 달리는 차 안에서 석진 산대장님이 일정을 되돌아보며 조금 거리가 길었던 산행을 마무리했다. 오후 8시 45분경 집 옆에 도착하기까지 번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아내와 자유를 누렸다. 하늘과 산이 맞닿은 곳에서 자연을 만끽한 하루였다.

 

변종만 작가 

강원도>원주시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68379253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태백산 천제단을 만나다 (2016-03-22 14:29:05)
설악산 흔들바위와 울산바위 (2016-01-25 15:0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