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강원권
수도권
충청권
전라권
경상권
강원권
제주권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강원도 해파랑길 따라 떠난 여행

해파랑길 44코스와 토왕성폭포
등록날짜 [ 2016년07월22일 11시23분 ]

 

 

 강원도 해파랑길 따라 떠난 여행

 

 

청주 행복산악회원들과 낙산사에 올라 관동팔경을 감상하는 해파랑길44코스와 45년 만에 개방한 설악산의 토왕성폭포를 찾았다. 회원들을 태운 차는 점점 북쪽을 향해 달린다. 올해는 유난히 화요일에 날씨가 흐린 날이 많다. 차창 밖은 빗방울을 뿌리지만, 운영진들이 입을 즐겁게 하며 분위기를 띄운다.

 

영동고속도로로 강원도에 들어서자, 언제 그랬냐는 듯 하늘이 활짝 웃는다.

 


▲ 낙산해수욕장과 낙산사 초입


 

수산항에서 속초 해맞이공원까지의 해파랑길44코스 중 낙산사에서 물치항까지 트레킹을 하기로 했다. 11시 15분, 울창한 송림을 배경으로 4km의 백사장이 펼쳐지는 낙산해수욕장에 도착해 산행준비를 한다.

 

낙산사는 수려한 풍경과 장엄한 일출이 관동팔경의 명승지로 만들었고 남해의 보리암, 강화도의 보문사와 함께 3대 관음성지로 유명하다. 2005년 4월에는 큰 산불로 전각들이 소실되고 동종이 녹아내려 가슴 아팠던 곳이다.

 


▲ 의상기념관에서 보타전까지


 

언덕을 오르고 낙산비치호텔을 돌아 낙산사로 들어선다. 의상기념관과 다래헌, '길에서 길을 묻다'가 써있는 멋진 소나무들을 지나면 의상대사가 좌선 수행한 해맞이 명소 의상대가 모습을 드러낸다. 좋은 풍경을 만나면 기념사진을 남기고 싶은 것도 인지상정. 주변에는 사람들이 많다.


의상대를 카메라에 담고 북서쪽을 바라보면 해수관음상과 홍련암이 보인다. 홍련암은 제비집처럼 바닷가의 절벽 위에 세워진 암자로, 낙산사를 창건한 의상대사가 관음보살의 진신을 친견하기 위해 기도하던 장소다.

 

법당 마루의 정사각형 구멍으로 파랑새가 사라졌다는 관음굴을 내려다보면 파도가 들락거리며 물보라를 만드는 모습이 경이롭다. 원통보전과 해수관음상 가는 길에 큰 연못이 있고, 그 뒤로 2005년의 화마를 이겨낸 보타각과 보타전이 있다. 화재 때 불에 그을렸다 살아난 키 큰 소나무 한 그루는 오른편에서 보타전을 향해 허리를 굽힌다.

 


▲ 해수관음 공중사리탑에서 일주문까지


 

산길을 따라가다 해수관음 공중사리탑을 구경하고 작은 연못이 유리창과 지붕으로 연결된 관음전으로 가면 유리창을 통해 뒤편의 해수관음상을 바라볼 수 있다. 동해를 바라보고 서있는 높이 16m의 해수관음상 뒤편으로는 2005년 불에 탔던 산줄기와 설악해변, 정암해변, 물치항이 한눈에 내려다 보인다.


'꿈이 이루어지는 길'을 따라가면 보물 제499호 7층석탑과 보물 제1362호 건칠관음보살좌상을 모신 원통보전이 있다. 2005년 화재 당시 스님이 들고 나와 화를 면한 건칠관음보살좌상과 화마를 이겨낸 7층석탑만 옛 것이고 나머지는 새로 만들었다.

 

요사채 응향각, 해를 맞이하는 누각 빈일루, 동종이 있는 종각, 사천왕문을 지나며 낙산팔경의 첫 번째가 낙산사의 저녁 종소리였다는 것을 아는 사람으로서 처참하게 녹아내린 동종을 복원했으나 보물 제479호가 결번으로 남아있다는 게 안타깝다.


사천왕문을 나와 남서쪽으로 낙산배시조목을 지나면 조선시대 낙산사에 행차했던 세조가 절 입구에 세운 무지개 모양의 홍예문이 있다. 홍예문은 세조의 뜻에 따라 당시 26개였던 강원도의 각 고을에서 하나씩 가져온 26개의 화강석으로 만들어졌는데 안타깝게 석문 위의 누각도 화재로 불타 새로 건축했다.

 

낙산사 복원 과정에서 출토된 다양한 유물과 불에 탄 기와로 야외의 낙산사화재자료전시장에 화재의 흔적을 그대로 재현했다. 낙산사 화재자료전시장에 들른 후 멋진 소나무 숲길을 걸어 부도탑을 지나면 7번 국도변에 일주문이 있다.

 


▲ 설악해수욕장과 후진항

 

▲ 정암해수욕장과 물치항

 

 

북쪽으로 국도를 따라가다 바닷가로 접어들어 해수관음상의 뒷모습이 바라보이는 설악해수욕장, 지명이 재미있는 후진항, 설악권의 길목에 위치한 정암해수욕장을 지난다. 정암해수욕장은 도로와 나란히 이어져 관광객들이 쉽게 들를 수 있다. 전망대에 오르면 정암해변과 물치항이 멋진 풍경을 만들고 중간에 편히 쉴 수 있는 쉼터도 있다. 길가를 예쁘게 장식한 꽃밭, 여자 회원들의 밝은 웃음소리, 바람에 밀려오는 파도소리가 해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행복을 한아름 선물한다.

 


▲ 설악산 매표소에서 육담폭포로

 

 

정암해변에서 트레킹을 마치고 1시 20분경 20여분 거리의 설악산국립공원으로 간다. 토왕성폭포(명승 제96호)는 설악산을 대표하는 3대 폭포의 하나로 꼽혔다. 하지만 위험 요소들이 많아 1년에 딱 한 번 겨울철 빙벽등반대회 참가자에게만 출입이 허용되다가 종전의 설악산 소공원에서 비룡폭포 구간 탐방로를 410m 연장하고 토왕성폭포 맞은편 암봉에 전망대를 세우며 토왕성폭포를 조망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차에서 내려 설악산 매표소와 입구의 반달곰 동상을 지나면 왼쪽이 45년 만에 일반인에게 공개된 토왕성폭포 가는 길이다. 설악산 소공원에서 육담폭포를 지나 비룡폭포까지는 2.4㎞. 설악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며 쌍천의 비룡교를 건넌 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며 육담폭포로 향한다. 2㎞까지는 경사가 급하지 않은 산길이다.

 


▲ 육담폭포를 지나며


 

육담폭포는 계곡을 흐르는 6개의 폭포와 6개의 연못으로 이루어져 있다. 길게 이어진 계곡에서 6개의 폭포와 연못들이 숨바꼭질을 하고 있어 어디부터 어디까지가 육담폭포인지 알기 어렵다. 주위의 산세가 웅장하고 철계단이 출렁다리를 연결하고 있다.

▲ 비룡폭포에서 토왕성폭포까지


 

육담폭포에서 400여m 가량 완만한 산길을 오르면 육담폭포와 토왕성폭포 중간에 위치한 비룡폭포를 만날 수 있다. 비룡폭포(飛龍瀑布)는 높이 16여m의 힘찬 물줄기에서 쏟아지는 소리가 골짜기를 울리는데, 이름에서 알 수 있듯 ‘가뭄으로 고생할 때 폭포 속에 살던 이무기에게 처녀를 바치자 용으로 변해 하늘로 올라가 비를 내렸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비룡폭포에서 토왕성폭포 전망대까지는 나무로 만든 계단길이 된비알을 만든다. 숨이 막히고 땀이 흐른다는 핑계로 발걸음을 멈추어 서면 뒤편으로 멋진 풍경이 펼쳐진다.

 

쉬다 오르다를 반복하며 전망대에 서면 새로운 풍경이 펼쳐진다. 오랜 가뭄으로 폭포에 물줄기가 보이지 않으면 어떤가. 석가봉, 문주봉, 보현봉, 문필봉, 노적봉이 병풍처럼 둘러싼 현재의 모습에 암벽 한가운데로 3단을 이루며 떨어지는 연폭이 마치 선녀가 흰 비단을 바위 위에 널어놓은 듯 보인다는 토왕성폭포의 멋진 모습을 가미하는 것도 재미있다. 

 

소나무 몇 그루가 분재처럼 자란 폭포 전망대 위 암릉에서 맞이하는 풍경도 아름답다. 토왕성폭포의 물줄기 대신 이곳에 사는 다람쥐가 마중 나와 애교를 부린다.


변종만 작가

강원도>속초시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75465724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영월이 자랑하는 '한반도 지형'과 '청령포' (2016-10-05 16:05:55)
큰바위얼굴 만나는 가리산 산행 (2016-04-01 16:3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