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경상권 > 울산
대구
울산
부산
경북
경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울산으로 떠나는 여행

등록날짜 [ 2016년07월22일 14시05분 ]

 

 

울산으로 떠나는 여행

 

 

31번 국도로 서생면소재지와 나사해수욕장을 지나면 울주군 서생면 대송리에 동해안에서 제일 먼저 해가 떠오른다는 간절곶을 만나게 된다. 간절곶은 지형 때문에 생긴 지명으로 '간절'은 어부들의 눈에 간짓대(대나무 장대)처럼 보인다고 해서 간절끝으로 부르던 말이었다. '곶'은 육지가 뾰족하게 바다 속으로 돌출한 부분을 가리키는 우리말이다.

 


▲ 간절곶 등대


 

'간절곶에 해가 떠야 한반도에 새벽이 온다.'는 말이 있다. 이처럼 이곳의 해돋이는 영일만의 호미곶보다 1분, 강릉의 정동진보다 5분 빠른데 해돋이만큼이나 유명한 게 언덕위에서 먼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 간절곶 등대와 바닷가에 우뚝 서있는 빨간 우체통이다.


간절곶등대에는 바다를 바라보며 우뚝 서있는 높이 17m의 흰색 등대, 예전에 사용하던 등탑, 등대와 관련된 자료, 울산항을 소개하는 밀레니엄 전시실이 있다. 잔디밭과 등대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남기기 좋으며, 꼬불꼬불 솔숲으로 연결되는 주변의 풍경도 정겹다.

 


▲ 간절곶조각공원


 

하얀 포말이 물결치는 바닷가에 새천년기념비, 소망우체통, 모녀상 등 조형물들이 바다풍경과 어우러진 조각공원이 있다. 전화나 메시지로 소식을 전하는게 빠르고 편한 세상이라지만 마음을 주고 받는 데는 편지가 최고다. 간절히 원하면 다 이루어질 듯 엽서가 비치된 소망우체통 앞에서 정성들여 편지를 쓰는 사람들이 보인다. 

 


▲ 진하해수욕장


간절곶, 서생포왜성과 함께 서생면을 대표하는 명승지 진하해수욕장은 간절곶에서 북쪽으로 4㎞ 거리에 있다. 진하해수욕장은 제법 규모가 큰 백사장, 고운 모래, 맑은 바닷물, 얕은 수심, 백사장 뒤편의 송림이 조화를 이뤄 피서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썰물 때는 해수욕장 바로 앞에서 바다 풍경을 아름답게 만드는 명선도까지 걸어 들어갈 수 있다. 명선도는 사진동호회원들에게 일출촬영지로도 유명하다.

 


▲ 슬도

 

 

외황강의 개운교와 태화강의 울산대교를 건너며 1시간여 차를 몰아 방어진항 앞에 있는 슬도로 갔다. 방어가 많이 잡힌다는 게 지명이 된 방어진항 앞 작은 섬 슬도가 방파제를 다리로 연결한 해양공원이 되었다. 입구의 표석에서 슬도의 유래를 읽어보고 방파제를 걸어 고래조형물과 슬도교를 지난다.

 

나무 계단을 통해 1950년대 말에 세운 무인등대에 오르면 방어진항과 대왕암공원이 한눈에 들어오는 이국적 풍광이 아름답다. 바다 낚시터로도 유명해 방파제에는 낚시꾼들이 늘어서 있다. 등대 주변으로는 먼 바다를 바라보며 낭만을 누릴 수 있는 벤치가 있다.

'슬도'라는 지명은 이곳이 섬 전체에 구멍이 뚫려있는 특이한 지형이고 구멍 사이로 바닷물이 드나들 때 거문고 타는 소리가 난다고 하여 붙여졌다. 시루를 엎어놓은 것 같다는 시루섬과 거북이 모양 같다는 구룡도도 있다.

 

성끝마을 바닷가의 전망 좋은 곳에는 소리박물관 공사가 한창이다.

 


▲ 일산해수욕장


 

울산광역시 동구의 방어진항, 슬도, 일산해수욕장, 대왕암공원은 이웃처럼 가까이에 있다. 일산해수욕장 앞에 숙소를 정하고 흐린 날씨가 사람들을 감춘 해변을 둘러본다.

 

옛날 임금들이 신하들과 궁녀들을 거느리고 경관을 즐겼다는 일산해수욕장은 수심이 낮고 경사가 적어 가족들이 물놀이를 즐기기에 좋다. 대왕암공원의 송림에서 솔잎 향이 불어와 마음을 편안하게 한다. 해수욕장과 연결된 대왕암공원의 산책로에서 바라보면 반달형의 백사장과 에메랄드빛 동해가 그림처럼 멋진 풍경을 연출한다. 

 

저녁을 먹으러 숙소 앞 상가로 나갔더니 그 사이에 어디서 나타났는지 사람들로 불야성을 이뤘다. 역시 이 세상은 사람들이 많아야 비로소 생기가 돈다.

 

 

 

 울산 고래축제에 가다

 


▲ 고래바다 여행선


 

아침 일찍 숙소에서 나와 울산고래축제가 열리는 장생포로 갔다. 장생포는 남구의 서남쪽 해안에 위치한 고래관광 1번지다. 국내 유일의 고래문화특구로 장생포고래박물관, 고래생태체험관, 장생포고래문화마을, 고래바다여행선 등 포경업 위주의 고래산업을 관광업으로 전환, 쇠락의 길을 걷던 장생포를 화려하게 부활시켰다.


미리 인터넷으로 예매한 고래바다여행선(http://www.whalecity.kr/whale/index.php)이 10시에 출항했다. 올 들어 울산 고래관광선의 고래 발견율이 최근 3년 평균치를 웃돌고, 장생포항 동남쪽 해상에서 각각 2000여마리, 1000여마리의 참돌고래가 발견되기도 했다는데, 슬도와 대왕암공원이 실루엣처럼 보이는 흐린 날씨가 고래 구경을 방해한다.


 

▲ 장생포 고래박물관

▲ 울산고래축제


 

고래는 고기와 기름, 생활용품, 장식품 등 일상생활에 다양하게 활용된다. 장생포항에서 고래박물관까지의 장생포고래로에는 고래 고기를 파는 식당들이 여러 곳 있다. 고래잡이를 금하고 있는데 고래 고기는 어디서 구하는 것일까.

 

가끔 어부들이 쳐놓은 그물에 걸려 죽은 고래가 발견되면 항구로 운반해 경매에 넘겨지고, 고래 한 마리에 수천만 원씩 하다 보니 죽은 고래만 발견해도 로또 당첨된 것에 비유한단다.


고래잡이의 전진기지였던 장생포항 옆에는 국내 유일의 고래박물관이 있다. 고래모양의 매표소에서 입장권을 구매한 후 귀신고래의 실물모형이 천장에 걸려 있는 장생포고래박물관에 들어서면 고래뼈, 고래수염, 고래잡이 과정, 고래 해체작업하는 사진 등 다양한 포경유물을 만날 수 있다. 장생포의 과거와 고래문화, 고래에 관한 정보를 속속들이 알아볼 수 있는 곳.

 

박물관을 나오면 수족관에 살고 있는 돌고래를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는 고래생태체험관도 있다. ‘우리함께(We Together)’를 주제, ‘희망 가득 장생포, 행복 가득 울산 고래!’를 슬로건으로 5월 26일부터 나흘간 열렸던 울산고래축제도 어언 22회째를 맞이했다.

변종만 작가

울산광역시>울주군

변종만>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37662260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울산 작괘천 작천정 물놀이 (2016-08-22 15:23:23)
상고대가 아름다운 울산 가지산 (2016-02-12 13:1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