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메인홈 > 지역여행 > 충청권 > 충북
대전
충북
충남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단양 8경의 으뜸으로 꼽히는 도담삼봉, 그리고 석문

단양 도담삼봉 여행기
등록날짜 [ 2016년09월27일 11시05분 ]


단양 8경의 으뜸으로 꼽히는 도담삼봉, 그리고 석문


 

 

 

단양의 도담삼봉.

첫 만남에서 나도 모르게 탄식이 나올 만큼 멋진, 가히 한국을 대표할만한 풍경이었다.

 

 

 

 

 

몇 일 전 1박 2일을 보며 '눈에 익은 곳인데...' 했는데 바로 이곳, 도담삼봉이었다.

박보검이 함께해서 큰 이슈가 된 1박 2일의 자유 여행지 중 한 곳이다. TV에서 보니 더욱 반갑게 느껴지더라는...

 

삼봉은 왼쪽부터 처봉, 장군봉, 첩봉으로 여겨졌다. 애첩을 가까이에 두고 있는 남편의 모습이 보기 싫어 부인은 돌아앉아 있는 모습이란다. ㅎㅎ 장군봉에 있는 정자는 삼도정. 본래 영조 때 지어진 정자가 있었으나 홍수로 유실되고, 지금의 정자는 1976년에 새로 만든 것이란다.

 

또 하나 재미난 것은 이 삼봉이 원래는 정선에 있던 것인데 홍수 때 떠내려와 이곳에 자리 잡았다고 한다. 그래서 매년 정선에서는 자신의 삼봉을 가져간 단양에 세금을 물렸다고... 그런데 이 말도 안되는 상황을 종결시킨 것이 바로 어린 정도전이다. 삼봉이 오히려 강의 흐름을 막아 피해를 보고 있으니 도로 가져가라고 했다는 놀랄만한 이야기.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 말이 딱이다!

 

 

 

 

 

 

단양은 멋진 풍경도 꽤 많지만 최근에는 액티비티의 천국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남한강을 쉴 새 없이 오가며 물길을 만드는 모터보트. 큰 유람선도 오가니 취향에 따라 도담삼봉을 살펴볼 수 있다.

 

도담삼봉은 조선 시대부터 빼어난 풍광으로 이름을 떨쳤단다. 퇴계 이황이 극찬했고, 수많은 시인과 화가들이 이곳을 그려냈고, 정도전이 자신의 호를 삼봉이라 지을 만큼 사랑했다는 이곳, 그들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할 듯하다.

 

 

 

 

 

 

그렇다고 도담삼봉만 돌아보고 오기에는 조금 아쉬움이 드는 것이 사실!

도담삼봉에서 오르막길을 잠깐 오르면 또 하나의 볼거리가 있으니 바로 단양 8경의 여덟 번째로 꼽히는 석문이다. 울창한 숲이 우거져 언덕을 오르는 잠깐 동안 힘들지만 상큼함을 만끽할 수 있다. 커다란 나무와 산새들을 위해 마련해놓은 거처가 미소를 짓게 한다.

 

 

 

 

 

석문의 입구에 도달하면 '문'은 없고, 자연이 만든 거대한 '액자'가 하나 나온다.

측백나무와 석회암이 프레임을 만들고, 그 사이로 남한강과 단양의 농가가 환상적인 어울림을 보여준다. 어떤 작품이 이보다 아름다울 수 있을까... 한동안 넋을 잃고 바라볼 수밖에 없도록 만드는 마력을 지녔다.

 

 

 




 

이 멋진 액자는 본래 단양 고수동굴과 같은 석회암 동굴이었다.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동굴이 무너지고 입구 쪽 천정만 남은 것이 이렇게 멋진 액자가 되었다.

 

 

 

 

 

 

 

석문 주변에서 보는 도담삼봉과 강 건넛마을.

희한하게도 이쪽에선 장군봉과 처봉만이 보이는구나. ㅎㅎ 풍광이 멋진 이곳에서 옛 선조들처럼 내 마음을 싹~ 쓸어내리고 떠난다.

그러고 보니 이곳에서 단양 8경의 처음과 끝을 장식하는구나.

 

김민수 작가

 

 

충청북도>단양군
김민수>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ID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11667444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글확대 글축소 스토리스크랩 스토리공유 프린트하기
1500년 불법을 이어가는 속리산 법주사 (2016-09-05 09:29:34)